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멀티골' 손흥민, 원정서 토트넘을 구한 영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멀티골' 손흥민, 원정서 토트넘을 구한 영웅

    뉴스듣기

    시즌 17, 18호 골로 본머스 원정 4-1 승리 견인, 최근 4경기서 7골

    손흥민은 본머스 원정에서 결승골을 포함한 멀티골로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최근 4경기에서 7골을 몰아치는 절정의 컨디션이다.(사진=토트넘 공식 트위터 갈무리)
    멀티골이 터졌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영웅이 됐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각) 영국 본머스의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34분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에릭 라멜라와 교체되며 최전방으로 자리를 옮겼다. 결국 손흥민은 후반 17분 토트넘의 역전골을 꽂는 데 이어 후반 42분에 추가골까지 터뜨리며 원정에서의 짜릿한 역전승을 선사했다.

    올 시즌 17, 18호 골이자 리그 11, 12호 골이다. 특히 최근 4경기에서 무려 7골을 몰아치며 사실상 토트넘의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일 로치데일과 FA컵 16강에서 46일의 골 침묵을 깨고 멀티골을 성공한 이후 4일 허더즈필드와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홈 경기 멀티골, 8일 유벤투스(이탈리아)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1골까지 최근 4경기 연속 골 맛을 보며 절정의 감각을 과시했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리그 4연승이자 12경기 무패행진으로 18승7무5패(승점61)를 기록하며 리버풀(승점60)을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3위가 됐다.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65)와 격차는 4점이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전반 29분 슈팅 과정에서 상대 골키퍼와 충돌한 케인따지 교체되며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다.

    하지만 토트넘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전반 35분에 터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세르주 오리에가 델레 알리에 내준 공이 동점골로 이어졌다.

    이 골로 1-1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17분에는 직접 해결했다. 알리가 왼쪽에서 내준 패스를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공이 정확하게 맞지 않고 그라운드에 맞고 튀어오르며 오히려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의 움직임을 벗어나 골망을 흔들었다.

    승부를 뒤집은 손흥민은 경기 막판 자신의 절정의 컨디션을 다시 한번 골로 선보였다. 역습 상황에서 장기인 빠른 발로 골키퍼 일대일 기회를 얻은 손흥민은 가뿐하게 골키퍼까지 제친 뒤 왼발로 골을 꽂아 넣으며 쐐기를 박았다.

    토트넘은 경기 종료 직전 오리에까지 골 맛을 보며 적지에서 4-1의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