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터뷰] 갓세븐 "2PM 보며 자란 우리, 어느덧 선배됐네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인터뷰] 갓세븐 "2PM 보며 자란 우리, 어느덧 선배됐네요"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갓세븐(GOT7·진영, 마크, 유겸, 잭슨, JB, 뱀뱀, 영재)이 새 앨범 '아이즈 온 유(Eyes On You)'로 돌아왔다. 지난해 10월 발매한 앨범 '세븐 포 세븐(7 for 7)' 이후 5개월여 만의 신보다.

    컴백을 기념해 지난 8일 서울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갓세븐은 자신감에 차 있는 모습이었다. 갓세븐은 "빠른 시일 내 컴백하게 돼 기쁘다"며 "멤버들과 머리를 맞대고 많은 걸 의논하며 열심히 준비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5개월 만에 컴백한다. 공백기 동안 틈틈이 쉬는 시간이 있었는데 그 시간들을 최대한 즐기려고 노력했다. 영화를 보고 싶을 땐 영화를 보고 음악을 듣고 싶을 땐 음악을 들으며, 그때그때 알차게 쉬었다" (JB), "공백기 동안 레슨과 연습을 했다. 개인적으로 연습생 생활을 한 기간이 길지 않아서 그게 마음이 편했다" (영재)

    새 앨범 '아이즈 온 유'에는 다양한 장르의 총 7곡이 수록됐다. 앞서 갓세븐은 비행과 상승을 테마로 한 '플라이트 로그(FLIGHT LOG)' 시리즈 3부작으로 성장을 보여줬고, 전작 '세븐 포 세븐'을 통해 '갓세븐 7명은 하나'임을 강조했다.

    이번에는 꿈과 사랑 등 여러 의미를 지니고 있는 'YOU(너)'를 향한 자신감을 표현하며 함께 도약하기를 바라는 메시지를 녹였다. 각 트랙이 지닌 느낌은 다르지만, 'YOU'를 향해 확신에 찬 마음을 이야기한다는 점에서는 궤를 같이한다.

    "애초 콘셉트를 잡고 시작했다. 이전 앨범은 분위기가 진중했고 전달력을 중시했는데 이번에는 무대에서 즐길 수 있는 앨범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음악적으로, 스타일적으로 한층 더 트렌디해지려고 했기에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가 다 있는 앨범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JB)

    타이틀곡은 팝 사운드 기반의 하우스 트랙인 '룩(LOOK)'이다. '흔들리는 그대를 사랑이 가득 찬 눈빛으로 위로한다'는 감성적인 가사와 밝은 사운드가 조화를 이룬 곡으로 팀의 리더 JB가 작사, 작곡을 맡았다. JB는 전작에 이어 두 번 연속으로 자작곡을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수록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입지를 더욱 탄탄히 다졌다.

    "'룩'은 처음에는 힙합 기반 비트의 곡이었는데 편곡을 다시 하면서 팝 기반의 하우스 비트를 섞어서 작업했다. '다른 어떤 누군가가 어떤 얘기를 해도 흔들리지 말고, 나란 바라보라'는 자신감 넘치는 가사가 인상적인 자유롭고 에너지 넘치는 곡이다" (JB)

    "수록곡 중 가장 '타이틀스러운' 곡이었다. 댄스 가수이다 보니 춤과 노래가 합쳐졌을 때 가장 완성도 높은 곡이 무엇일까를 고려해 '룩'을 타이틀곡으로 정했다" (진영), "대박이 날 것 같다. (미소). 곡 완성도가 높고, 여태껏 갓세븐이 보여주지 않았던 색깔이다. 뮤직비디오, 헤어스타일, 메이크업 등이 새로운 스타일이라 여심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 같다" (잭슨)

    "그동안 귀여운 것도, 강한 것도 해봤다. 제가 생각했을 때 무대에서 갓세븐은 자유분방하게 즐기는 모습이 잘 어울리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퍼포먼스적으로 재밌는 부분이 많고, 밝고 에너지 넘치는 면이 있으니 기대해달라" (JB)

    "지난 앨범보다 2~3배 정도 퀄리티가 높다고 생각한다" (뱀뱀), "앨범 재킷 사진의 80%를 필름 카메라로 찍었다. 이전에는 다 디지털 카메라로 찍었는데 이번엔 필름카메라로 찍어서 질감이 여러모로 색다르게 느껴지실 거다" (진영)

    눈길을 끄는 대목은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앨범 전곡에 갓세븐 멤버들이 작사, 작곡진으로 이름을 올렸다는 점이다. 뱀뱀은 팝댄스곡 '더 리즌(The Reason)'을, 영재는 기타 선율을 베이스로 한 곡 '망설이다'를 각각 작사, 작곡했다. 유겸은 R&B 팝 장르의 곡 '우리'를 진영은 팬송 '고마워'를 각각 작사, 작곡했으며 JB는 '룩' 작사, 작곡 뿐만 아니라 '너 하나만'의 작사도 맡았다.

    "'고마워'는 제목 그대로 팬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서 만든 곡이다. 이번 앨범 기획 전 만들었던 곡인데, 신보의 방향과 맞닿아 있어서 수록하게 됐다. 갓세븐 앨범 중 기타와 밴드 느낌의 곡이 없었는데 이번 기회에 수록해보고 싶기도 했다." (진영)

    "'우리'는 지난 앨범에 수록된 '내게'의 연장선에 있는 곡이다. 팬들에게 해드리고 싶은 얘기를 썼다. 라틴 느낌의 비트로 리듬을 타면서 들으시면 좋을 것 같다." (유겸), "'더 리즌'은 제목대로 너 때문에 내가 숨 쉬고 힘을 내고 있다는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지난 앨범에는 슬픈 곡을 넣었는데 이번에는 계절에 맞게 행복한 분위기의 노래를 썼다." (뱀뱀)

    "인생에 있어 가장 처음 만든 노래다. 기타 베이스로 작업했고, 가사 내용은 짝사랑이다.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 법한 '썸' 같은 상황인데 고백을 할까말까 하면서 망설이는 내용이라 공감하면서 들으실 수 있을 것 같다" (영재)

    2014년 데뷔한 갓세븐은 해를 거듭할수록 성장하고 있다. 멈춤 없이 자신들의 목표를 향해 전진하고 있는 이들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입지를 넓혀가는 중이며 음악적으로도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좋은 음악을 만들고 싶고, 좋은 뮤지션이 되고 싶다. 잘 되어서 1위도 하고 대상도 타겠다는 목표도 있다. 상투적이지만 목표와 꿈이 있기에 항상 열심히 하게 된다.(JB)

    "어떤 마음으로 음악과 춤을 시작했는지, 본질과 초심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한다. 좋아서 시작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결과에 대해 생각하게 되더라. 결과에만 집착하는 게 싫어서 본질에 집중하고 있다" (진영)

    "항상 즐기면서 하고 있다. 또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려고 하는 편이다. 팬들이 알아주신다는 걸 알기 때문에 힘이 빠지지 않는다. 가끔은 잠깐 한 발짝 뒤로 물러서 조금 여유를 가지려고 하는 편이기도 하다. (뱀뱀)

    이번 컴백 이후 갓세븐에게는 직속 후배 그룹도 생긴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갓세븐 이후 4년 만의 신인 보이그룹인 스트레이키즈를 오는 25일 출격시킨다. 갓세븐의 신보 발매일이 12일이라는 점에서 두 팀의 활동 시기가 맞물릴 가능성도 있다. 후배의 등장은, 갓세븐 일곱 멤버들에게는 새로운 자극제가 될 전망이다.

    "처음 데뷔했을 때 2PM 선배님들의 콘서트를 보러 갔다. 형들이 열심히 하는 거 보고 '선배처럼 되자'는 다짐을 했던 기억이 난다. 이제는 후배들이 '갓세븐처럼 되자'는 생각이 들게끔 긴장하고 더 열심히 해야 할 시기가 됐다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묘하다"(뱀뱀)

    "예상보다 빨리 나오더라. (웃음). 아직 후배를 맞을 준비가 안 되었는데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선배들은 저희에게 어떤 얘기를 해줬고, 우리는 선배들의 어떤 모습을 보며 영향을 받았나에 대해서도 생각한다. 솔선수범하며 후배들을 친동생처럼 챙겨줘야겠다는 생각이다" (JB)

    올해는 여러모로 갓세븐에게 의미 있는 한 해가 될 전망이다. 갓세븐은 '아이즈 온 유'를 발매한 뒤 음악 방송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팬클럽 '아가새'와 추억을 나눌 예정이다. 5월 월드 투어 계획도 잡혀있다.

    "이번 활동에 최선을 다해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게 목표다. 이를 통해 연말에 상을 받을 수 있었으면 더 좋겠다. 월드투어를 비롯해 올해 스케줄이 다 짜인 상태다. 시키는 대로만 하는 게 아니라 디테일하게 열심히, 모든 걸 잘 소화하는 갓세븐이 되어야 할 것 같다. 기회가 되면 컴백도 한 번 더하면 좋겠고. (미소)" (뱀뱀)

    "회사에서 연초마다 시무식을 하는데, 박진영 선생님께서 키워드로 꼽으신 게 '건강'이었다. 멤버들이 한 해 동안 건강하게 활동을 잘 펼쳤으면 좋겠다" (진영)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