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의용·서훈, 中 시진핑·日 아베 각각 접견…방미 결과 공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정의용·서훈, 中 시진핑·日 아베 각각 접견…방미 결과 공유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11일 미국서 귀국 후 12~13일 각각 중국, 일본行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각각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난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두 국가 정상과의 만남 일정이 확정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12일 오후에 시 주석을 접견하고, 서 원장은 12일 아베 총리를 접견한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연이은 방북·방미 결과를 주변국과 공유하는 차원이다. 이들은 중국, 일본에서 12일부터 13일까지 각각 1박 2일간의 일정을 소화한다.

    정 실장은 중국 방문 이후 곧바로 러시아도 방문한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만남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앞서 정 실장과 서 원장은 2박 4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 실장은 귀국길에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단에 경의를 표하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결단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이후 귀국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오후 5시 15분부터 6시 30분쯤까지 약 1시간 15분 동안 방미 성과를 보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