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의용 "文-트럼프의 결단에 경의…김정은 결단도 높이 평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정의용 "文-트럼프의 결단에 경의…김정은 결단도 높이 평가"

    뉴스듣기

    방미 일정 후 11일 오후 입국

    문제인 대통령의 대미특사 자격으로 미국 방문을 마친 청와대국가안보실 정의용 실장(오른쪽)과 국가정보원 서훈 원장이 1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 "한반도 비핵화의 조기 달성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와 두 분의 결단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성원해주신 덕분에 4월 말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됐고, 이어서 미국과 북한간의 정상회담도 성사될 것 같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은 앞서 2박 4일 일정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고 싶어한다는 의사가 전달됐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화답하면서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열렸다.

    정 실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용기있는 결단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한다"며 "앞으로도 저희는 두 번의 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되고 많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외교적으로도 실무적으로도 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12일부터는 각각 중국과 일본을 1박 2일 일정으로 방문한다. 정 실장은 중국 방문 후에는 바로 러시아를 방문한다.

    그는 "특사단 방북 결과와 방미 협의 결과를 주변국에게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이들 국가들과의 긴밀한 공조 방안을 계속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