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북미정상회담 열차…靑, 남북에는 '박차', 북미에는 '신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남북·북미정상회담 열차…靑, 남북에는 '박차', 북미에는 '신중'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靑 "남북회담 준비위 구성 中…북미회담, 지원할 것 지원"

    청와대 자료사진. (사진=황진환 기자)
    4월말 남북정상회담과 5월 중 북미정상회담의 판이 짜여진 가운데,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위원회 구성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을 위해서는 주변국의 협조를 구함과 동시에 양측간 중재·지원에 힘쓰고 있다.

    11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구성이 다음주 초 정도면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9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구성을 지시했다. 타부처, 특히 통일부를 중심으로 준비위는 조만간 조직 인선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부터 숨가쁘게 진행된 방북·방미 일정을 마친 정 실장과 서 원장의 문 대통령 보고도 이뤄진다. 이들은 11일 보고를 마친 직후인 12일부터는 각각 중국·러시아, 일본으로 떠나 한반도 주변국에게도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지원을 구할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특히 남북대화 및 북미대화에 부정적인 일본에 대해서는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으니 북한에 대한 의심을 한 번 내려놓고 같이 협력해서 동북아 평화체제를 만들어나가보자는 취지의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미 관계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일종의 자신감도 읽힌다. 이 관계자는 '북한과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추가 행동이 있어야 한다'는 취지의 백악관 공식 입장이 나온 데 대해 "그것이 북미정상회담의 '사전 조건'을 의미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구체적 조치와 구체적 행동을 보지 않고는 그런 만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두고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의 공식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던 것.

    문재인 대통령(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자료사진)
    이 관계자는 지난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정 실장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해들을 당시, 주위 배석자들을 향해 "거 봐라"라고 말한 것을 다시 언급하며 "(북한과의) 대화를 말리는 참모들에 대해 말한 게 아니었겠냐"고 설명했다.

    또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트럼프 대통령과 서로 다른 한 기류를 대변하는 것 같지는 않다"면서,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은 비핵화라는 결과를 강조하기 위해 나온 말로 해석하는 게 정확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앞서 정 실장도 워싱턴 방문을 마친 뒤 귀국길에 오르면서 특파원들을 만나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와 행동이 나와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과는) 그런 얘기가 없었는데, 그런 얘기를 했느냐"고 되물었다.

    한편 북미정상회담 장소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는 가운데, 청와대 측은 "판문점도 유력한 대안 중 하나"라면서도 "북미 양쪽이 당사자고, 이제 막 논의가 시작됐기 때문에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뉴욕 채널을 비롯한 여러 채널로 북미가 직접 얘기할 것"이라며 "장소·의제 등은 우리와 상의하고 우리 정부도 의견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