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우원식, 민병두 만나 '의원직 사퇴' 만류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실 밝히는게 우선"…표창원 의원도 "진솔한 사과와 봉사 등 자숙이 적절"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성추행 의혹에 제기되자 마자 사퇴한데 대해 우원식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이 우선이라며 사실상 사퇴 반대 의사를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어젯밤 민병두 의원을 만나서 얘기를 들었다"며 민 의원과 나눈 얘기를 소개했다.

    (사진=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우 원내대표에 따르면, 민 의원은 "정치인으로서 한점 흠결없이 살려고 노력해왔는데 현역 의원이 아닌 시절이었을지라도 여성과 노래방에 간 일로 인해 사회적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 그 자체가 평소 자신의 기준으로 봤을 때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서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런 기득권 없이 자연인의 입장에서 진실을 규명해 명예를 되찾겠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그렇다면 사실관계를 밝히는 것이 우선적인 일이지 의원직 사퇴부터 해야 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고, 민 의원은 재차 "그래도 사직서를 내겠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우 원내대표는 "동의할 수 없다"며 사퇴 반대 의견을 거듭 밝혔다.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표창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우 원내대표와 비슷한 입장을 피력했다. 표 의원은 "민병두 의원, 알려진 것이 잘못의 전부라면 진솔한 사과와 서울시장 후보 사퇴후 자숙과 봉사가 적절하며 피해자께서도 바라시는 정도의 대처라 생각한다"면서 "민병두 의원님, 본인 자존심만 생각하지 마시고 선출해 주신 지역 주민들과 국회의 현안 등을 두루 살펴달라"고 했다.

    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이자 최고위원인 안규백 의원은 "사람은 살아온 과거, 현재, 미래를 놓고 전반적으로 평가해야되는데 한번의 잘못으로 거품처럼 사라지게 해선 안된다"며 "다른 최고위원들과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여성사업가는 언론을 통해 2008년 5월 민 의원이 노래방에서 강제로 키스를 했다고 주장했고, 민 의원은 의혹이 나오자 곧바로 의원직 사퇴와 함께 서울시장 선거 불출마을 선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