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샤밀 자브로프, 로드FC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행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진=로드FC 제공
    샤밀 자브로프(34, 러시아)가 로드FC 라이트급 100만 달러 토너먼트 결승전에 안착했다.

    자브로프는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샤오미 로드FC 046 라이트급 100만 달러 토너먼트 '로드 투 아솔' 준결승전(5분 3라운드)에서 호니스 토레스(32, 브라질)에 3-0 만장일치 판정승했다.

    1라운드는 백중세였다. 베테랑 고수들의 싸움답게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그라운드에 장점이 있는 양 선수는 경기를 그라운드 상황으로 끌고 가기 위해 치열한 레슬링 싸움을 벌였다.

    2라운드부터 승부의 추가 자브로프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자브로프는 날카로운 펀치와 로우킥 정타를 여러 차례 꽂았고, 종료 1분 30여 초를 남기고는 강력한 원투 공격으로 상대를 다운시켰다.

    3라운드. 점수에서 뒤진다고 판단한 토레스가 적극 공세를 폈다. 하지만 자브로프는 상대 공격을 잘 피했고 오히려 상대 안면에 정타를 넣으며 승세를 굳혔다.

    자브로프는 UFC 파이터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사촌형으로 유명하다. 로드FC 100만 달러 토너먼트에서 김원기, 레오 쿤츠, 구켄쿠 아마르투브신을 차례로 꺾고 4강에 합류한 바 있다. 통산전적 35승 5패 1무.

    반면 '아마존 전사' 토레스는 11연승 끝에 1패를 안았다. 통산전적 36승 6패가 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