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선민 2골 인천, '절대 1강' 전북에 3-2 격파…시즌 첫 승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문선민 2골 인천, '절대 1강' 전북에 3-2 격파…시즌 첫 승리

    뉴스듣기

    말컹·감독 빠진 경남, 네게바 1골 1도움 앞세워 2연승 행진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인천 유나이티드가 '절대 1강' 전북 현대를 제물로 삼아 시즌 첫 승리를 따냈다.

    인천은 10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라운드 홈 경기에서 문선민이 혼자서 2골을 책임지는 원맨쇼를 앞세워 전북을 3-2로 꺾었다.

    지난 주말 개막전에서 강원FC에 1-2로 패했던 인천은 시즌 첫 홈 경기에서 전북을 무너뜨리면서 기분 좋은 승리를 만끽했다.

    반면 이번 시즌 K리그1 개막전과 3차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까지 내리 4연승을 따냈던 전북은 인천에 덜미를 잡히면서 시즌 첫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전북은 아드리아노와 김신욱을 최전방에 투입하고 좌우 날개에 티아고-한교원, 중원에 이재성과 정현을 세우는 국가대표급 전력으로 인천을 상대했다.

    인천의 고전이 예상됐지만, 첫 골은 인천의 몫이었다.

    인천은 킥오프 3분 만에 무고사의 슈팅이 골대에 맞고 흘러나오자 문선민이 골대 정면에서 가볍게 밀어 넣어 선제골을 따냈다.

    전북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11분 왼쪽 측면에서 티아고가 올린 크로스를 김신욱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미끄러지면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동점을 만들었다.

    이때부터 난타전 양상으로 흘렀다.

    인천이 전반 25분 쿠비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무고사의 추가 골로 달아나자, 전북은 전반 41분 아드리아노의 재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인천은 골키퍼 이태희와 수비수 부노자가 공중볼을 놓고 서로 부딪혀 넘어지는 실수를 범해 아드리아노에게 동점 골을 헌납했다.

    하지만 인천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선제골의 주인공인 인천 문선민은 전북 골키퍼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9분 후방에서 한석종이 최전방의 문선민을 향해 길게 볼을 투입했다.

    이때 전북 골키퍼 황병근이 뛰어나왔지만, 볼을 뒤로 흘렸고, 문선민이 재빨리 뛰어들어 텅 빈 골대에 결승 골을 꽂았다.

    전북은 후반 14분 정혁이 투입한 볼을 아드리아노가 잡아 재동점골을 꽂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땅을 쳤다.

    급해진 전북은 후반 17분 이동국과 로페즈를 동시에 투입했으나 인천의 수비벽을 더는 뚫지 못하고 시즌 첫 번째 패배를 곱씹어야 했다.

    창원축구센터에서는 개막전 해트트릭의 주인공 말컹이 개막전 퇴장으로 결장하고 김종부 감독이 프로축구연맹 징계로 벤치를 지키지 못하는 힘든 상황에서 '난적' 제주 유나이티드를 홈으로 불러들여 2-0으로 승리해 2연승을 내달렸다.

    경남은 전반 15분 만에 제주의 수비 실수를 앞세워 행운의 결승 골을 따냈다.

    제주의 수비수가 백패스 하자 네게바가 쇄도했고, 제주 골키퍼가 서둘러 차냈지만 볼은 네게바의 몸에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들었다.

    경남은 후반 42분 네게바의 롱 패스를 쿠니모토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잡아 깔끔한 왼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네게바는 1골 1도움으로 경남 2연승의 견인차 구실을 했다. 반면 지난 시즌 준우승팀인 제주는 개막전 이후 2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에 빠졌다.

    대구스타디움에서는 수원 삼성이 홈팀 대구를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고 개막전 패배 이후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수원은 전반 33분 바그닝요의 페널티킥 결승 골과 후반 19분 임상협의 추가 골로 대구에 2연패를 떠안겼다.

    이밖에 울산문수구장에서는 원정팀 상주 상무가 '전통의 강호' 울산 현대를 상대로 홍철의 2도움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하며 개막전 패배 이후 귀중한 1승을 따냈다.

    상주는 전반 27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홍철의 크로스를 김호남이 골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면서 결승 골을 꽂아 승기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상주는 후반 26분 홍철의 왼쪽 측면 프리킥을 주민규가 골대 정면에서 머리로 추가 골을 넣어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주민규는 개막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으로 골 맛을 봤다.

    울산은 개막전에서 전북 현대에 0-2로 패한 데 이어 이날 상주에도 또다시 0-2로 무릎을 꿇으면서 두 경기 연속 무득점 패배의 수렁에 빠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