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메달 못 따도 자랑스러운 내 남편" 신의현의 든든한 후원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메달 못 따도 자랑스러운 내 남편" 신의현의 든든한 후원군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부모와 아내, 두 자녀뿐 아니라 고향 동네 주민 대거 응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출전한 장애인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신의현은 경기장을 찾은 부모(아랫줄 가운데)와 아내, 두 자녀(가운뎃줄 왼쪽부터) 그리고 영부인 김정숙 여사(아랫줄 오른쪽)가 지켜보는 가운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힘찬 경기를 선보였다.(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금메달 못 따도 괜찮아요. 자랑스럽습니다. 사랑해요"

    신의현(창성건설)은 10일 강원도 평창의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스프린트 좌식 7.5㎞에서 24분19초9의 기록으로 전체 20명의 선수 가운데 5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바이애슬론과 크로스컨트리에 총 6종목을 출전하는 신의현은 가장 먼저 출전하는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좌식 7.5km에 강한 의지를 감추지 않았다.

    하지만 아버지와 어머니, 아내와 두 자녀 등 많은 관중의 응원과 함께 경기에 나선 신의현은 뜻하지 않은 실수로 메달 도전이 아쉽게 무산됐다. 출발이 좋았지만 사격에서 두 발을 놓치며 순위가 밀렸다.

    경기 후 만난 신의현은 "급하게 쏘다 보니 첫 발을 놓치고 두 번째에 만회하려고 급하게 주행하다 실수했다"면서 "응원을 많이 와주셔서 기뻐 더 잘해야겠다는 욕심을 부렸다"고 아쉬워했다.

    아쉽게 금메달 도전이 무산된 신의현이지만 아직 5경기가 남았다. 그는 "아우 열 받네 열 받아"라며 장난기 가득한 농담을 하면서도 "남은 경기는 진짜 최선을 다해서 응원에 꼭 보답하겠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신의현은 자신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첫 출전 종목인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좌식 7.5km에서 아쉬운 5위로 대회를 마쳤지만 남은 5개 종목에서 자신을 향한 큰 응원에 꼭 보답하겠다는 굳은 각오를 선보였다. 황진환기자
    이런 모습을 지켜본 아내 김희선 씨는 남편이 마냥 안쓰럽기만 했다. 패럴림픽 참가를 위해 체중 감량으로 좋아하는 고기도 실컷 먹지 못하고 대회에 나서야 했던 남편이 경기하는 모습은 그저 감동이었다.

    베트남 출신의 김 씨는 "남편이 몸이 불편한데도 외국 나가서 잘 먹지도 못하고 운동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외국에서 사는 어려움은 나도 잘 안다"면서 "금메달 못 따도 괜찮아요. 자랑스럽습니다. 사랑해요"라고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신의현의 어머니 이회갑 씨도 "고향 동네 사람들이 버스를 대절해 응원을 많이 왔다"면서 "아들이 경기하는 걸 처음 보는데 정말 잘했다"고 자신과 싸움에서 승리한 아들을 대견스러워했다.

    한편 신의현은 11일 자신의 주 종목인 크로스컨트리 좌식 15km에서 한국의 동계패럴림픽 첫 번째 금메달에 재도전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