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그럼에도 미투 운동은 멈추지 말아야 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그럼에도 미투 운동은 멈추지 말아야 한다"

    뉴스듣기

    조민기 사망 소식 접한 작가 등 SNS 반응

    배우 조민기.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제공)
    대학교수 시절, 제자들을 상습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던 배우 조민기가 경찰 조사를 앞두고 9일 사망했다. 조민기의 사망 소식을 접한 작가들과 평론가는 피해자들에게 더 큰 고통을 안긴 조민기의 선택에 쓴 소리를 남겼다.

    윤단우 작가는 이날 자신의 SNS에 "범죄자가 세상에서 사라진다고 범죄사실이 함께 사라지진 않는다"라면서 "조민기는 범죄자로 자신의 범죄에 대해 최선을 다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대신 범죄자라는 오명을 끌어안은 채 세상에서 사라지는 것을 택했다. 작은 세계의 왕답게 스스로를 처단했다. 스스로를 처단할 자격이 없음에도"라고 그의 선택을 비판했다.

    이어 '#성범죄자_고발은_중단되지_않는다'라는 해시 태그와 함께 "처벌을 거부하고 처벌의 대상이 되기 전에 제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 그는 죽음으로써 제가 공화국의 시민이 아니었음을 증명했다. 신만이 자신을 처벌하고 구할 수 있다는 듯이. 밀양은 도처에 있다 .우리는 그 밀양을 부술 것이다"라며 조민기로 인해 '미투' 운동이 멈추지 않아야 함을 강조했다.

    영화평론가 듀나 역시 자신의 SNS에 "내가 왜 조민기의 명복을 빌어야 하나. 죽었다고 성범죄자가 아닌 다른 무언가가 되는 게 아니다. 비겁하게 달아난 성범죄자일 뿐이지"라고 지적했다.

    웹툰 작가 서밤은 SNS에 "죗값은 형량으로 치뤄야지, 죽음이 아니라"라며 '#죽는다고_성범죄가_사라지진_않는다'라는 해시태그를 함께 작성했다.

    현재 SNS상에는 같은 해시태그와 함께 조민기의 사망으로 인해 피해자들이 받게 될 심적 고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결국 제대로 된 경찰 조사도, 법적 처벌도 결정되지 못한 채 끝나버린 조민기 사건이 용기 내 피해 사실을 고백한 이들에게 또 다른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것이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9일 오후 4시 3분쯤 광진구의 한 주상복합 지하창고에서 조민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민기의 가족이 발견해 신고했고 곧장 건국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