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희정 지사 성폭행 논란, '충남인권조례도 역풍 맞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안희정 지사 성폭행 논란, '충남인권조례도 역풍 맞아'

    자유한국당, "안 지사의 재의 요구 철회해야"

    안희정 충남지사의 성폭행 논란으로 ‘충남도의 인권조례지키기’도 흔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충남도의원 15명은 6일 충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지사가 공정하고 정의로운 듯한 가면을 쓴 채 가장 부도덕한 악행을 저질렀다고 생각하니 떨리는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안 지사가 재임한 충남도정 8년은 씻을 수 없는 암흑기로 커다란 상처만 남긴 잃어버린 시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규정했다.

    안 지사가 최근 도의회에 다시 심의·의결해달라고 요구한 충남인권조례도 역풍을 맞고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충남도의원들은 “안 지사가 편협한 도정운영 철학에 따라 편파적으로 추진된 충남인권조례 폐지 재의 요구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남궁 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를 찾아 재의 요구 철회를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남도는 ‘충남도는 인권도정이라는 관점에서 인권유린 등을 막아내는 일에 노력해 왔다’고 역설한 안 지사가 성폭행 폭로 대상자가 되면서, 충남도의회 재의 요구를 철회하라는 요구에 난감한 입장에 놓인 상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