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온차트 어워즈' 아이유 5관왕·워너원 4관왕 영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가온차트 어워즈' 아이유 5관왕·워너원 4관왕 영예

    아이유(자료사진/황진환 기자)

    워너원(자료사진/황진환 기자)
    가수 아이유가 '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에서 5관왕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아이유는 14일 오후 7시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올해의 가수상-디지털 음원 부문' 3월과 4월 수상자로 호명됐다. 지난해 직접 작사, 작곡한 곡들을 눌러담은 정규 4집 '팔레트'로 큰 사랑을 받은 아이유는 '올해의 롱런음원상', '올해의 작사가상', '올해의 음반제작상'까지 추가로 받으며 이날 시상식에서 가장 많은 총 5개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워너원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결성돼 신드롬급 인기를 누린 워너원은 '올해의 가수상-오프라인 음반 부문' 4분기, '올해의 가수상-디지털 음원 부문' 11월, '올해의 신인상-오프라인 앨범 부문', '팬투표 인기상' 등을 거머쥐며 4관왕이 됐다.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 주최로 열리는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는 국내외 주요 앨범 유통사 및 온라인 음악 서비스 사업자의 데이터로 집계되는 가온차트를 기반으로 상을 수여하는 음악 시상식이다. 디지털 음원 부문은 월별, 오프라인 음반 부문은 분기별로 시상하며 대상은 따로 없다.

    7회째를 맞은 이번 시상식에서 '올해의 가수상-디지털 음원 부문'은 악동뮤지션(1월, '오랜 날 오랜 밤'), 트와이스(2월, '낙낙'·12월 '하트 셰이커'), 아이유(3월, '밤편지'·4월 '팔레트'), 싸이(5월, '아이 러브 잇'), 지드래곤(6월, '무제'), 엑소(7월, '코코밥'), 선미(8월, '가시나'), 젝스키스(9월, '특별해'), 에픽하이(10월, '연애소설'), 워너원(11월, '뷰티풀') 등이 수상했다. '올해의 가수상-오프라인 음반 부문'은 방탄소년단(1·3분기), 세븐틴(2분기), 워너원(4분기)이 받았다.

    이밖에 한 해 동안 각 장르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인 아티스트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발견상'은 멜로망스(인디 부문)와 헤이즈(알앤비), 창모(힙합), 황치열(발라드)이 받았고, 모든 신인 아티스트들에게 꿈의 트로피인 '올해의 신인상'은 워너원(오프라인 앨범 부문)과 우원재(디지털 음원)에게 돌아갔다.

    또 디지털종합차트 연간차트에서 최고점을 받은 디지털 음원의 앨범 제작에 참여한 스태프와 아티스트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음반제작상'은 아이유(페이브엔터테인먼트)가 받았고, 해외에서 활동한 국내 가수 중 뛰어난 활약을 보인 가수에게 수여하는 '월드 한류스타상'은 갓세븐, 해외에서 활동한 신예 가수 중 뛰어난 활약을 보인 가수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월드 루키상'은 블랙핑크에게 돌아갔다.

    주간 디지털종합차트 TOP50 내 오랜 기간 체류하며 대중에게 사랑받은 곡(아티스트)에 수여하는 '올해의 롱런 음원상'은 아이유('밤편지'), 노래방 연간차트 1위곡에 수여하는 '올해의 파퓰러 싱어상'과 집계 기간 내 K팝 발전을 위해 공헌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K-팝 공헌상'은 '좋니'로 인기를 끈 윤종신이 받았다. 가장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준 그룹에 수여하는 '올해의 핫퍼포먼스상'은 뉴이스트W와 갓세븐이 수상했다.

    해외 음원 중 연간 디지털종합차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한 곡(아티스트)에 수여하는 올해의 해외 음원상은 에드시런('셰이프 오브 유'), 해외 음원차트에서 두드러진 활동을 한 신예 해외 아티스트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해외 라이징 스타장은 션 멘데스가 수상했다.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수여한 부문 중 '올해의 작곡가상'과 '올해의 작사가상' 트로피는 피독과 아이유가 각각 가져갔고, '올해의 실연자상'은 강태우(코러스)와 이승엽(연주), '올해의 스타일상'은 리아킴(커리어그라피)과 김예진, 최경원(스타일리스트)이 수상했다. 모바일 팬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한 '팬 투표 인기상'은 태연과 워너원이 받았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