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평창發 남북정상회담…6.13지선 최대변수 급부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평창發 남북정상회담…6.13지선 최대변수 급부상

    與野 각각 찬반 마케팅…회담 성과없을 시 여론 역풍 가능성도

    북한 고위급 대표단 접견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자료사진)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최고위급 인사들이 청와대를 방문해 제안한 남북대화의 성사 여부가 정국의 핵으로 부상하고 있다. 북한의 초청대로 평양에서 정상회담이 치러질 경우 6·13지방선거에도 큰 파급력을 미칠 전망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이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물론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특사로 삼아 북한 초청의사를 전한 것은 정상회담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2007년 이후 11년 만에 3차 정상회담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이를 바라보는 정치권의 반응도 엇갈리는 모습이다.

    남북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정부의 평창올림픽 개막식 공동입장, 여자 아이스하키팀 단일팀 구성을 적극 지지했던 더불어민주당은 내심 '낙수효과'를 기대하며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추미에 민주당 대표는 1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시사했는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과 북한을 상대로 한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과"라며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은 북한과 미국이 대화 테이블에 마주앉고 역사적인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빠른 시일 내에 성사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피력했다.

    반면 문재인 정부가 올림픽을 통해 남북 대화 물꼬를 튼데 대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홍준표 당대표를 비롯해 당내 다수의 주요 인사들이 연일 북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홍 대표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한반도 평화의 핵심은 북한 핵의 폐기인데 이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꺼내지 못하면서 남북회담을 추진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미국 정보당국이 남침용이라고 분석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우리 정부만 체제보장용으로 보고 있는데 평창 올림픽 이후에는 상황이 더 급박한 상황이 전개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북한이 참여한 평창 올림픽 개막 이후 문 재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상승한 점 등을 감안하면 남북대화는 여당에 유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경우에 따라선 역풍의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1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4%가 남북 정상회담을 찬성하지만 50.9%는 '북한의 핵 동결.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만남의 의미가 없다'고 답했다. 이는 회담의 소득이 없거나 적을 경우 반작용도 만만치 않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북한과 미국이 양자 또는 다자 대화에 계속해서 소극적인 태도를 유지하거나 북한이 올림픽 이후로 예정된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반발해 핵이나 미사일 등 무력시위에 나설 경우도 정부 정책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질 수 있다.

    통일이나 남북화해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는 젊은 유권자층의 증가도 변수다. 촛불민심에 동참해 지난 대선에서는 현 여권에 표를 줬지만 이들에게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보다 일자리가 더 걱정이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상회담에 대한 남북 간의 의지가 확인됐지만 성급하게 정상회담을 추진할 경우 정부의 의지대로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상당한 역풍이 불 것"이라며 "특히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의 무리한 추진은 여론 분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