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아름다운 승부

    쇼트트랙 최민정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500m 결승을 마친 뒤 1위 이탈리아 아리아타 폰타나와 포옹을 하고 있다. 이날 최민정은 이탈리아 아리아타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점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