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평양 교류사업, 올림픽 이후 속도 붙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평양 교류사업, 올림픽 이후 속도 붙나

    뉴스듣기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얼어붙었던 남북관계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개선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가 공들여온 남북교류 사업도 올림픽 이후 가시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

    평양에 대한 서울시의 도시협력 추진은 2004년 5월 북한 용천역 열차 폭발 사고 때 시작됐다. 당시 이명박 시장과 직원들이 성금을 모은 것을 계기로 남북교류협력기금 200억 원이 조성됐다. 기금의 일부가 남북교류행사에 사용됐지만 2010년 북의 천안함 폭침에 따라 내려진 5·24조치 이후 불용기금으로 남아있다.

    서울시는 2016년 11월 10일 '서울-평양 도시협력 3대 분야 10대 과제'를 발표했지만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진전을 보지 못했다.

    서울시의 남북교류 움직임은 북한이 평창겨울올림픽에 참가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서울시는 남북협력기금을 이용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열린 남북 교류행사에 11억5600만원을 지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2일 서울시청에서 열리는 남북 태권도 합동 시범 공연에 참석해 내년 100주년을 맞는 전국체전의 서울-평양 동시 개최를 북측에 공식제안했다.

    특히 박 시장은 "앞으로 100년은 분단이 아니라 평화의 시작이어야 한다. 개막식 서울에서 하고, 폐막식은 평양에서 열리기를 바란다"면서 "마라톤은 북측에서 출발해 군사경계선 넘어 남측으로 왔으면 좋겠다. 두 도시가 평화통일의 역군으로 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와 번영이 깃든 한반도를 우리 품안에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내 책상 맨 윗서랍에 서울 평양 교류사업 문서 들어있다"며 "전문가, 공무원이 머리를 맞대고 남북 교류에 대한 논의를 해왔다. 이제 곧 빛을 볼 날이 오지 않겠느냐"고 희망을 말했다.

    서울시는 서울-평양 전국체전 공동개최와 함께 서울과 평양의 축구단이 경기를 벌이는 '경평축구' 행사도 부활시키는 방안을 북쪽과 논의할 계획이다. 스포츠를 매개로한 남북교류행사가 성사될 경우 문화 영역으로까지 서울-평양 도시 교류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서울시가 구상해 온 남북교류 사업이 올림픽 이후 속도가 붙을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