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미애 "가짜뉴스, 엄중처벌할 법적장치 마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추미애 "가짜뉴스, 엄중처벌할 법적장치 마련"

    뉴스듣기

    "보수야당, 어렵게 만든 평화올림픽 기회를 무책임한 이념선동으로 몰고 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7일 "가짜뉴스 유포를 엄중하게 처벌할 수 있는 법적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네이버의 욕설댓글이 청소년은 물론이고 어린 초등학생들에게도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가짜뉴스와 인신공격, 욕설 등이 (온라인 포털사이트에) 난무하고 있다"면서 "이를 간과하고 있는 포털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네이버는 자사 서비스에서 이런 행위가 범람하는 것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며 "묵인.방조하는 것도 공범으로 볼 수 있다. 관리강화와 분명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보수야권을 향해서도 "이런 막말이나 욕설을 정치지도자가 선동하고 있다는 것도 충격적"이라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악성댓글에서나 사용되는 '문슬람' 흉내내기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문슬람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슬람을 합친 신조어로,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뜻으로 통한다.

    추 대표는 또 남과 북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공동입장을 하고,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구성하는 일 등과 관련해 "평화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과 남북화해라는 관점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렵사리 만든 평화올림픽의 기회를 무책임한 이념선동과 색깔론으로 몰고 가는 보수야당의 행태는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남북공동기는 '안 된다'고 하는,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말을 유치하게 하면서 평화올림픽을 보지 못하게 한다면, 무엇 때문에 정치를 하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중국도 환영하는 남북대화에 보수야당만 아우성치며 반대하는 이유가 '문재인 정부의 잘되는 꼴을 못보겠다'는 것이라면 대단히 유치한 태도"라며 "보수야당들이 여당일 때는 남북 문제를 안보용으로 활용하고, 야당일 때는 정권 비판용으로 활용하는 이런 이중적 태도는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