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동료 없이 내 활약 없다” 겸손한 손흥민

    에버턴전에 1골 1도움하며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손흥민은 뛰어난 동료의 도움을 자신의 맹활약 비결로 꼽았다.(사진=토트넘 공식 트위터 갈무리)
    경기 최우수 선수(Man Of the Match) 선정에도 손흥민(토트넘)은 겸손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1골 1도움으로 토트넘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에서 해리 케인이 토트넘 역사상 프리미어리그 최다골 기록 보유자로 새롭게 올라서며 큰 관심을 받았지만 손흥민 역시 토트넘의 새 역사를 썼다. 바로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처음으로 홈경기 5연속 득점 주인공이 된 것.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10일 스토크시티와 16라운드를 시작으로 12월14일 브라이튼 호브 앨비언과 17라운드, 12월 26일 사우샘프턴과 20라운드, 지난 5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2라운드에 이어 에버턴과 23라운드까지 안방에서 열린 5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아직 케인도 하지 못한 대기록의 주인공이 된 손흥민이다.

    후반 2분에는 뛰어난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제친 뒤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문전까지 돌파해 케인의 골을 만드는 도움까지 선보인 손흥민이다. 분명 1골 1도움 이상의 활약으로 MOM까지 받았다.

    경기 후 손흥민은 토트넘의 공식 SNS를 통해 “동료 없이 뛰어난 활약을 펼치는 것은 힘들다”면서 “우리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승리할 자격이 충분했다. 즐거운 하루였다”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