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넥센, 경영권 상실하나' 이장석 대표, 대법원도 패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넥센, 경영권 상실하나' 이장석 대표, 대법원도 패소

    뉴스듣기

    수십억 원대 횡령 등의 혐의로 피소된 프로야구 넥센 이장석 대표가 2016년 8월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는 모습.(자료사진=박종민 기자)
    프로야구 넥센이 구단 경영권을 잃을 위기에 놓였다. 이장석 서울 히어로즈 대표가 대법원까지 간 법정 공방에서 패소했다.

    대법원은 13일 이 대표와 재미동포 사업가인 홍성은 레이니어 그룹 회장의 지분 분쟁에서 1, 2심에 불복한 이 대표의 상고를 기각했다. 홍 회장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에 따라 이 대표는 홍 회장에게 구단 지분의 40%인 16만4000 주를 양도해야 한다. 2016년 서울 히어로즈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대표는 구단 지분의 67.56% 27만7000 주를 갖고 있다. 16만4000 주를 내주면 이 대표의 지분은 11만4000 주로 줄어든다.

    구단 주인이 바뀔 수도 있다. 히어로즈는 2대 주주인 박지환 씨가 10만 주(24.39%), 조태룡 전 단장(현 강원FC 대표)이 2만 주(4.88%), 남궁종환 부사장이 1만3000 주(3.17%)를 갖고 있다.

    당초 이 대표는 지난 2008년 현대 구단 인수 과정에서 홍 회장에게 투자를 제의해 20억 원을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낼 가입금 120억 원을 충당했고, 히어로즈를 창단할 수 있었다.

    이후 20억 원에 대한 성격을 놓고 갈등이 불거졌다. 홍 회장이 '지분 40%를 받는 조건으로 투자했다'고 주장했고, 이 대표는 단순 대여금으로 주식 양도 계약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결국 대한상사중재원은 2012년 12월 서울 히어로즈 측이 제기한 홍 회장의 주주 지위 부인 중재 신청을 각하하고 "홍 회장에게 지분 40%에 해당하는 주식 16만4000 주를 양도하라"고 판정했다. 이에 이 대표가 채무부존재 확인소송을 제기했으나 1, 2심에 이어 대법원에서도 패소했다.

    이에 따라 이 대표는 구단 경영권을 방어하기가 쉽지 않게 됐다. 이 대표는 형사 소송에도 휘말려 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6일 결심 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이 대표에게 징역 8년을 구형한 바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넥센은 거포 박병호가 2년 메이저리그(MLB) 외도를 마치고 복귀했다. 박병호는 2015시즌 뒤 1285만 달러(약 147억 원)의 이적료를 받아 넥센의 흑자(190억 원)를 안기기도 했다. 과연 넥센의 앞날이 어떻게 흘러갈지 지켜볼 일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