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IOC의 치명적 모순, 남북 단일팀의 위험한 유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IOC의 치명적 모순, 남북 단일팀의 위험한 유혹

    뉴스듣기

    '국기는 어떻게 하나' 평창올림픽을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논의가 급작스럽게 이뤄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4월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2 그룹A 대회’ 대한민국과 북한의 모습.(자료사진=황진환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이슈가 뜨겁다. 북한이 전격 평창올림픽 참가를 결정하면서 남북한 단일팀에 대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현실적으로 가능한 단일팀은 여자 아이스하키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1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2018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을 마친 뒤 "평창올림픽에서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과 공동 입장 등을 북한에 제안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4년 동안 열심히 준비를 해온 우리나라 대표팀 선수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물론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우리 선수들이 배제되지 않도록 엔트리를 늘리는 방안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할 것"이라고 밝히긴 했다. 그러나 출전 선수 22명은 정해져 있기 때문에 기존 선수들의 출전 시간과 역할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팀 워크에도 좋잖은 영향이 미칠 수밖에 없다. 당장 대한아이스협회와 선수들은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한 협회 관계자는 남북 단일팀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면서 "최소 1년 전이라면 모를까 올림픽을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라는 것은 아이스하키라는 종목을 전혀 모르고 하는 얘기"라고 꼬집었다. 선수들도 "우리뿐 아니라 북한 선수들까지 불편할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만약 단일팀이 성사되면 총감독은 현재 한국 대표팀 사령탑인 새러 머리 감독이 맡고, 북한 선수 6~8명이 추가될 전망이다. 그러나 손발을 전혀 맞춰보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 선수들의 호흡이 맞을지 미지수다. 북한 선수 역시 '억지 춘향'처럼 끌려오는 격이라 현 대표팀에 얼마나 녹아들지 알 수 없다. 자칫 팀에 불화가 생길 가능성이 더 높다.

    '정치인만 웃네?' 지난해 4월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2 그룹A 대회’ 대한민국과 북한의 경기 종료 후 양팀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자료사진=황진환 기자)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는 개최국인 우리나라는 물론 IOC도 열렬히 원하던 점이었다. 북핵 위협으로 한반도에 위기감이 감돈 상황에서는 다른 참가 국가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이 대회에 온다면 대회 안전 문제가 단숨에 해결되는 셈이었다.

    이는 평화를 지향하는 올림픽 정신에도 부합된다. 북한의 대회 참가로 얼어붙은 한반도 정세가 풀릴 단초가 마련된다면 평창올림픽의 의미가 그만큼 커진다. 고대 올림픽도 전쟁으로 신음하던 그리스 도시국가들이 잠시라도 참상을 잊기 위해 탄생했고, 평화의 제전으로 발돋움했다.

    IOC의 올림픽 운동의 최종 목표 역시 보다 나은 세상을 위한 평화 증진에 기여하는 것이다. 이는 올림픽 헌장에도 명시돼 있다. 평창 대회 개회식에서 남북한 선수단이 공동 입장한다면 IOC의 올림픽 정신에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장면이 될 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최초로 난민 선수들이 출전한 것도 인류 평화를 위한 올림픽 정신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애초 참가 신청 기한을 넘겨 자격이 없는 북한에 대해 IOC가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부여하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자료사진=윤성호 기자)
    하지만 남북 단일팀의 경우는 또 다른 올림픽 정신에 위배되는 요소가 있다. 바로 정치로부터의 독립성이다. 북한의 평창 참가는 환영받을 일이지만 단일팀은 또 다른 문제다. 일견 평화 구현을 위한 그럴 듯한 복장처럼 보이지만 치명적 위험 요소를 내포한다. 정치 논리에 의해 선수들이 피해를 입을 상황이기 때문이다.

    IOC 헌장 27초6항에는 '국가올림픽위원회는 정치·법·종교·경제적 압력을 비롯한 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자율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현재 상황은 남북 단일팀을 원하는 정부에 체육회와 산하 단체인 아이스하키협회가 압력을 받고 있는 형국이다. 해당 종목은 단일팀을 원하지 않고 있으나 이런 상황이라면 결국 울며 겨자먹기로 북한 선수들을 받아들여야 할 판이다.

    여자 아이스하키의 단일팀과 관련한 논의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주재 '평창 회의'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북한의 참가와 남북한 공동 입장까지는 IOC의 평화 정신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장면이다. 그러나 만약 IOC가 단일팀을 승인한다면 평화올림픽 정신의 구현에 치우친 나머지 도를 넘어 정치성 배제라는 또 다른 정신을 해치는 결과가 될 수 있다.

    인류 평화 증진과 정치로부터의 독립.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에 담긴 역설적인 상황에 대해 IOC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지켜볼 일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