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농구/배구

    KB손보, '강서브'로 한국전력 격파

    뉴스듣기

    올 시즌 4번째 대결 만에 첫 승리

    올 시즌 강력한 서브로 경기를 풀어간다는 계획을 밝혔던 KB손해보험은 한국전력과 4라운드에서 제대로 된 강서버의 위용을 뽐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KB손해보험의 강력한 '무기'가 제대로 빛을 발했다.

    KB손해보험은 12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4라운드에서 3-0(35-33 25-23 25-14)으로 승리했다.

    앞서 한국전력과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던 KB손해보험은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안방에서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올 시즌 강서브를 주 무기로 예고했던 KB손해보험은 3세트에만 6개를 집중하는 등 이날 경기에서 서브 득점 8-1의 압도적인 우위를 선보였다.

    여기에 알렉스(26득점)와 이강원(17득점), 이선규(10득점)가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으로 펠리페(28득점)가 고군분투한 한국전력을 무너뜨렸다.

    이 승리로 나란히 11승12패가 된 KB손해보험(승점32)과 한국전력(승점34)지만 승점에서 순위가 갈렸다. 3위 대한항공(승점35)부터 5위KB손해보험까지 매 경기 순위가 바뀌는 치열한 순위 경쟁을 예고했다.

    이날의 승부처였던 첫 세트부터 치열했다. 초반부터 시작된 접전은 가볍게 듀스로 이어졌고 좀처럼 승부가 나지 않았다.

    한국전력이 먼저 30점을 돌파했지만 KB손해보험은 상대 범실과 이선규의 블로킹으로 역전했다. 결국 33-33에서 황두연의 퀵오픈이 성공한 KB손해보험은 전광인의 공격 범실로 길었던 1세트를 가져왔다.

    기선 제압에 성공한 KB손해보험은 2세트 초반부터 근소한 우위를 이어갔고 듀스 없이 25점을 먼저 내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결국 KB손해보험은 마지막 3세트에 엄청난 서브를 꽂아 넣으며 짜릿한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