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임종석, 김성태와 1시간 넘게 독대…UAE 논란 봉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임종석, 김성태와 1시간 넘게 독대…UAE 논란 봉합

    뉴스듣기

    "앞으로 의혹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키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국회를 방문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12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찾아 UAE 특사 방문 의혹과 관련해 1시간 30분 가량 대화를 나눴다. 회동 이후 김 원내대표는 "특사 의혹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한국당과 정부 간 UAE 논란은 봉합 수순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임 실장과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국정 운영 전반과 UAE 특사 의혹과 관련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먼저 "(임 실장과)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가장 중요한 부분은 대한민국 국가 이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제1 야당이 국익 차원에서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임 실장은 김 원내대표와의 대화에서 몇 가지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임 실장은 △향후 효율적인 해외 원전 수주를 위해 정부와 야당이 함께 협력할 것, △국가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대해서는 정부 간의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것, △국익과 관련한 문제일수록 정부가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국회 협력을 구하겠다는 것 등을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측은 특히 향후 임 실장의 UAE 특사 의혹에 대해 국익과 국가적 신뢰 차원에서 판단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향후 자유한국당은 임 실장의 특사 의혹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당의 내부 논의를 거쳐 국가를 가장 위하는 판단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원래도 대표님하고 잘 아는 사이었는데, 오늘 한층 더 친해졌다"며 농담을 던졌다. 김 원내대표는 임 실장이 돌아가고 난 뒤 기자들과 만나 "내 주장이 허무맹랑했거나 신빙성이 없었다면 이런 자리가 없지 않았겠느냐"며 "앞으로 청와대가 제1 야당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