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민주당 광주 당원 명부 유출 의혹 수사 착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경찰, 민주당 광주 당원 명부 유출 의혹 수사 착수

    경찰이 광주지역 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광주지방경찰청은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된 이 사건을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민주당 당원으로 알려진 정 모(44) 씨 등 3명은 지난 11일 민주당 광주시당 후보 경선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A 씨를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처벌해 달라는 고발장을 광주경찰청에 접수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A 씨가 개인정보인 전화번호와 이름 등을 정당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집해 단체문자와 영상메시지를 발송했다"며 "가장 최근 당원에 가입해 광주시당에서만 확인가능한 신규당원들에게도 문자메시지를 수신했다는 것은 당원 데이터베이스가 유출됐다는 반증일 것이다"고 이에 대한 면밀한 수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또 "문자나 영상메시지를 발송한 웹사이트와 문자메시지 등이 몇명에게 발송되었는지, 그 중 광주시민이 몇명인지,유튜브 영상의 발송비용과 제작비용의 규모 및 출처, 이에 가담한 사람은 누구인지 등을 면밀히 수사해 달라"고 밝혔다.

    경찰은 관련자를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위법성 유무에 대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A 씨는 지난 2일 신규당원 등에게 신년문자메시지를 전달해 당원명부 불법 취득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과 광주시당도 명부유출 의혹과 관련해 자체 진상 조사를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