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한수원, 신고리3호기 운전 첫해 무정지 달성

    (사진=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은 신고리3호기가 지난 2016년 12월 준공이후 389일동안 정지없이 안전운전을 달성하고 12일 첫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가압경수로형 신고리3호기는 국내기술로 개발된 신형 원전으로 기존 100만kW급 원전에 비해 안전성·경제성·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발전용량은 140만kW급으로 기존 100만kW에 비해 40% 증가했고, 설계수명은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된 60년이며, UAE에 수출한 원전의 참조 모델이다.

    한수원 측은 새롭게 개발된 원전이 안정화되기까지 불시정지 등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신고리 3호기는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우리나라의 원전 건설 및 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또 한번 입증함은 물론, 원전수출의 추가 동력을 얻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신고리3호기의 무고장 안전운전이라는 우수한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고리 3호기는 약 3개월 간의 계획예방정비를 통해 철저한 점검을 수행한 후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신고리3호기가 지금까지 생산한 발전량은 1만 3천730GWh로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해당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