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민간공원특례 우선협상대상자 우여곡절끝에 선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민간공원특례 우선협상대상자 우여곡절끝에 선정

    광주광역시는 도시공원 일몰제 대비 민간공원특례 1단계 사업의 우선 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광주시는 이 사업의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해 지난해 9월 8일 공모를 실시했으며, 공모에는 4개 공원 12개 업체가 참여했으나 시민단체가 시민심사단과 제안심사위원회 구성, 그리고 시민심사단 수 확대 등을 요구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해를 넘겼다.

    광주시는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시민심사단과 제안심사위원회를 개최해 비계량평가 결과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최종적으로 ▲마륵공원-호반베르디움㈜ ▲송암공원-고운건설㈜ ▲수랑공원- ㈜오렌지이앤씨 ▲봉산공원-제일건설㈜ 등 4개 업체를 선정했다.

    광주시는 우선협상대상자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대한 타당성 검증 용역을 즉시 시행하는 한편 도시공원,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 등 협상을 거쳐 공원의 기능과 경관이 훼손되지 않고 공공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 공원시설의 공공성 강화 및 시민접근성 등 내용이 담긴 ‘공공성 확보 및 1단계 협상기준(안)’을 토대로 상반기 중 협상단을 구성, 협상에 들어가기로 했다.

    이와함께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및 공원조성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2019년 중반기에는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 체결, 사업시행자 지정 등의 절차를 밟기로 했다.

    광주시는 이번 1단계에 이어 2단계 민간공원 특례사업 6개소 대상지에 대해서는 민·관 거버넌스 회의를 통해 방침을 결정하고 올해 상반기 중 제안공고를 낼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