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쓰레기 수입 거부…전세계 쓰레기 대란에 '끙끙'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中 쓰레기 수입 거부…전세계 쓰레기 대란에 '끙끙'

    中 일부 쓰레기 수입 올해부터 중단…美·유럽 쓰레기 처리처 찾지 못해 골머리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중국이 환경 보호를 위해 지난 1일부터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 수입을 금지하자 유럽과 미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이 쓰레기 처리에 비상이 걸렸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7월 세계무역기구(WTO)에 서한을 보내 환경 보호와 보건위생 개선을 위해 수입 쓰레기 제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특히 제대로 세척되지 않거나 재활용이 어려운 쓰레기까지 수입되면서 환경 문제가 심각해지자 분류가 안 된 종이와 낮은 등급의 플라스틱병 등 24종류의 고체 쓰레기에 대해 수입을 금지했다.

    2016년에만 세계 재활용 쓰레기의 절반에 해당하는 730만t의 폐지와 금속, 폐플라스틱을 수입해 가공한 중국이 쓰레기 수입을 거부하자 세계 각국은 처리하지 못한 쓰레기들로 골머리를 앓기 시작했다.

    NYT는 폐플라스틱들이 잔뜩 쌓이기 시작한 영국의 한 쓰레기 처리장을 소개하면서 아일랜드와 독일 등 몇몇 유럽 국가들과 캐나다 등에서도 영국과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오리건주에서 재활용 회사를 운영하는 스티브 프랭크는 "그동안 중국에 보냈던 재활용 쓰레기들을 인도네시아나 인도,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으로 수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의 한 쓰레기 처리업체 임원은 "향후 수개월 이내 영국 전역에서 쓰레기 처리에 심각한 체증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유럽연합(EU)은 비닐봉지 등 포장재에 세금을 매기는 방안을 검토 하는 등 재활용 쓰레기를 감축시키기 위한 고육지책을 짜내고 있지만 당장 효과를 보기에는 쉽지 않다는 평가가 대다수다.

    전문가들은 쓰레기 소각과 매립이 계속 쌓여가는 쓰레기 처리에 가장 효과적이지만 이 모두 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