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부 "평창올림픽 北 참가규모 등 정해져야 군사회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국방부 "평창올림픽 北 참가규모 등 정해져야 군사회담"

    뉴스듣기

    "서해 군통신선 새로 설치해야 할 듯"

    국방부는 12일 남북이 최근 고위급회담에서 합의한 군사당국회담에 대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단 규모 등이 먼저 정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 군사당국회담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북한의 올림픽 참가 규모와 통행 소요 등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결정되면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단 규모 등은 남북 고위급회담에 이은 실무회담과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한 협의 등을 거쳐 결정된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별도로 북측이 요구할 경우 정부 판단에 따라 응하는 것은 고려할 수 있다"며 남북 실무회담, IOC와 남북한 협의 등과 무관하게 군사당국회담을 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한편 우리 군 당국은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앞두고 북측과 교신할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점검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서해 군 통신선의 팩스용 광케이블은 끊긴 상태이기 때문에 군 당국은 북측과 문서를 주고받을 경우 통일부가 관할하는 판문점 연락 채널을 이용할 방침이다.

    서해 군 통신선은 군사분계선(MDL) 남쪽에 깔린 것만 길이가 약 3∼4㎞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북한과 연결된 동케이블을 구간별로 점검하며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파악 중이다.

    군 당국은 북측 동케이블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자는 "원활한 남북간 군사적 접촉을 위해서는 지금보다 통신 수단이 개선돼야 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며 "선 자체를 새로 가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남북간 대화와 교류협력이 활발해질 경우 남측이 북측 광케이블도 설치해줄 수도 있지만, 광케이블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금수 품목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 군 통신선은 남북간 우발적 충돌 방지와 통행 지원 목적으로 설치됐으나 2016년 2월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조치에 반발해 북한이 일방적으로 폐쇄했다가 최근 남북대화 제의 등을 계기로 다시 열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