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검은색 눈 내리자 주민들 "조사해 달라"

    카자흐스탄 금속 공장 인근지역, 오염물질 배출 의심

    "이런 곳에서 살 수 없다. 숨 쉬기가 힘들다."

    11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이달 초 카자흐스탄 중부도시 테미르타우에 검은 눈이 내려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이번 일을 조사해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빗발치자 생태학자와 정부 전문가로 구성된 특별팀이 조사에 착수했다.

    주민 대다수는 검은 눈이 이 지역 금속 공장에서 배출한 오염물질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 곳에는 카자흐스탄 내 최대 철강 생산 공장 카라간다 메탈루직 콤바인이 위치했으며, 해당 공장은 세계 최대 다국적 철강업체 아르셀로미탈의 자회사인 아르셀로미탈 테미르타우 소유다.

    성난 주민들은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막내딸이자 생태단체연합 회장인 알리야 나자르바예프에게 청원서를 제출하기 위해 서명을 받고 있다.

    주민들은 청원서에 "검은 눈은 해로운 배기가스가 엄청난 규모로 배출되고 있음을 증명하는 리트머스 시험지"라며 "공장에서 나오는 먼지가 우리와 아이들의 폐로 들어간다"고 적었다.

    아르셀로미탈 테미르타우는 "지난달 이 지역에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았다. 이런 이유로 배출가스가 소멸하지 않자 눈 색깔이 바뀌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테미르타우가 위치한 카라간다 지역은 카자흐스탄에서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곳으로 꼽힌다.

    카자흐스탄 통계위원회에 따르면, 2016년에만 이 곳에서 60만 톤의 해로운 물질이 대기 중으로 방출됐다. 또 국립기상청은 테미르타우의 황화수소 수치가 정부 기준치의 11배를 초과했다고 밝혔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