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 전통문화 융복합 상품 소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 전통문화 융복합 상품 소개

    (사진=한국전통문화전당 제공)
    전통과 현대의 융복합 상품들이 세계적인 인테리어 디자인 전시행사에 출품돼 얼마만큼 세계인들의 이목을 끌지 주목된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오태수)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되는 '2018 춘계 메종 & 오브제'에 전통문화 융복합 상품과 무형문화재 제품 등 총 40여점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조우(遭遇-Merge)'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전통적인 기법이 담긴 장인들의 기술에 현대의 쓰임에 맞도록 이를 재해석한 디자이너의 탐구 정신이 복합됐다.

    전지 주제인 '조우'는 그런 의미에서 전통과 현대의 시간을 아우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미 지난 12월 '2017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 같은 주제로 전시해 주목을 끈 바 있다.

    그 동안 전당은 '전통문화 융복합 자원 발굴 사업'의 결과물을 선보이기 위해 대형 박람회 2회와 수차례의 크고 작은 국내 전시를 해왔지만 국외 전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번에 참가하게 되는 매종&오브제는 비즈니스의 전쟁터라 불릴 만큼 세계 최대 규모의 인테리어 디자인 및 데코 전시회로 전 세계 60개국, 관람객 8만여 명이 찾는 대규모 행사다.

    전시 상품은 한국전통문화전당의 전통문화창조센터에서 매년 실행하는 지역전통문화자원을 활용한 창조명품 육성사업의 결과물 24점과 전통문화융복합 상품 상용화 지원 사업의 우수상품 7점,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및 전주시 지정 지방무형문화재 제품 5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전시되는 주요 상품으로는 유기의 물성에 따라 유광, 무광을 달리 적용해 다른 느낌을 연출, 심미성을 극대화한 김주일 디자이너와 중요무형문화재 제77호 김수영 유기장의 협업 작품인‘과일트레이-나눔’을 비롯해 기와의 선을 차용한 박재우 디자이너와 권원덕 작가의 ‘美瓦(미와) V미니바’, 쉽게 끊을 수 없는 대나무의 물성을 이용한 정소이 디자이너와 장성원 작가가 만든‘인연(因緣)’대나무 플렌터, 스툴 시리즈 등이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