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장군 기세에 금강도 얼었다…지난해보다 4일 빨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동장군 기세에 금강도 얼었다…지난해보다 4일 빨라

    뉴스듣기

    12일 오전 8시 금강이 얼어붙은 모습 (사진=대전지방기상청 제공)
    대전·세종·충남 지역에 최근 매서운 한파가 이어지면서 금강이 얼어붙었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지면서 이날 아침 올겨울 첫 금강 결빙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이번 겨울 금강 결빙은 지난해(1월 16일)보다는 4일 빠르고, 평년(1월 4일)보다 8일 늦게 나타났다.

    금강 결빙에 대한 관측은 지난 1982년부터 실시하고 있고, 세종시 장군면에 위치한 불티교 교각 2∼3번 사이(간격 50m)에서 하류 쪽 100m 지점을 지정해 관측하고 있다.

    결빙은 얼음으로 인해 강물이 흐르는 것을 완전히 볼 수 없는 상태이며 얼음의 두께와는 무관하다.

    금강 결빙 관측이 시작된 뒤 가장 빨리 얼었던 때는 1982년으로, 11월 25일에 결빙이 관측됐고 결빙이 없었던 해도 9차례나 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