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포항시 지역 축산업 발전에 '힘 쏟는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축산업 이미지 개선 및 가축전염병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포항시는 올해 축산냄새로 인한 축산농가와 이웃 주민들 간의 갈등해소, 축산물의 안전성 확보 및 가축전염병 청정지역 유지 등 축산업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포항시에 따르면 축산업은 급속한 개방화에 대응해 지난 30년간 규모화, 전업화를 통해 크게 성장했고 현재 농업총생산액의 42%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가축분뇨로 인한 축산민원과 AI, 구제역 등의 악성 가축전염병으로 긍정적인 이미지를 형성하는데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특히 축산냄새는 이웃 주민들이 축산업을 부정적으로 인식하게 하는 주요한 원인으로, 많은 지역에서 가축분뇨를 적절하게 처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


    포항시는 이 같은 축산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2018년도 축산발전사업 계획'을 세웠다.

    주요 사업 계획은 △친환경 Clean(클린) 축산농장 조성 △안전한 축산물 공급 △가축전염병 차단 및 고품질 축산물생산 등이다.

    먼저 '친환경 Clean(클린) 축산조성'을 위한 특수시책으로 1천여 전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축사바닥 전용 악취제거 미생물 제재 공급에 7천만원, 악취제거용 방취림 조성에 2천400만원을 투입한다. 또 악취제거 안개분무기 등 각종 시설 27종에 27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소비자 중심의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해 올해부터 산란계 농장별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식용란(계란) 관리에 철저를 기하는 등 불량 축산물을 사전 차단해 농장에서 판매까지 안전성 제고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AI 발생지역의 가금류 입식을 금지하고 거점소독시설 등 방역초소 2개소를 운영하는 등 올해도 'AI 비발생지역 유지'를 목표로 가축전염병 차단에 힘쓸 방침이다.

    또 조사료 생산 확대를 통한 고품질 축산물 생산을 위해 조사료 생산 장비 등 9종에 20억 원을 투자하고, 가축개량과 사양관리 개선에 13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포항시 축산과 관계자는 "행정당국의 노력만으로는 축산냄새 문제를 해소할 수 없고, 축산농가의 악취 해소를 위한 시설개선의 자구노력이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교육, 홍보 그리고 현장지도를 병행할 때 지속가능한 축산, 이웃 주민과 공감하고 사랑받는 축산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