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생아사망 부검결과 "세균감염"…이대목동병원 의료진 5명 입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신생아사망 부검결과 "세균감염"…이대목동병원 의료진 5명 입건

    뉴스듣기

    혈액에서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검출

    신생아 집단 사망 사건이 발행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지난달 이대목동병원에서 연달아 숨진 신생아들은 세균 감염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부검 결과 확인됐다.

    12일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설명을 종합하면 숨진 신생아 4명의 시신에서 채취한 혈액에서는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다.

    또 이들 가운데 3명의 사망 전 혈액과 이들에게 투여된 주사제에서도 같은 세균이 나왔다.

    이에 경찰과 국과수 측은 "주사제 자체가 오염돼 있었거나 주사제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오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이 균은 주사제 외에도 다른 수액세트에서도 발견됐으나 이는 사건 당시 급박한 상황에서 수액세트가 휴지통 등에 섞이면서 오염됐을 수 있다"며 주사제 오염 가능성을 높게 봤다.

    사건 당시 숨진 신생아 4명 모두 중심정맥관을 통해 지질영양 주사제를 투여받고 있었다. 지질영양 주사제는 음식물 섭취가 어려운 환자에게 각종 영양 성분을 제공하는 수액 주사를 말한다.

    이 밖에 로타바이러스 감염이나 괴사성 장염, 주사제 조제 오류가 사망의 원인이 됐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과수 측은 "4명 모두 소대장에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으나 소대장 내용물에 국한돼 검출됐고, 장염 소견 역시 2명에게서 국소적으로만 존재했다"고 말했다.

    국과수는 또 약물 투약 오류 가능성이나 주사 튜브 안으로 이물질이 주입됐을 가능성은 전혀 없고, 인공호흡기가 1명에게만 거치돼 있었기 때문에 산소공급 부족으로도 연쇄사망을 설명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같은 부검 결과에 따라 담당 간호사 2명과 이들에 대한 감독 의무가 있는 수간호사·전공의·주치의 등 모두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진행에 따라 추가 입건 대상이 더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 역시 주사제가 준비 단계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