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외직구 1155개 제품 중 205개에서 유해물질 검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해외직구 1155개 제품 중 205개에서 유해물질 검출

    '신경안전' 효능 표방제품이 유해물질 검출 가장 높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한해 동안 해외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 개선 등을 내세운 1155개 제품을 직접 구매해 검사한 결과 모두 205개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검사 결과, 신경안정 효능 표방제품이 유해물질 검출 비율(81.5%)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는 성기능 개선(26.6%), 다이어트 효과(18.0%), 근육강화 표방(3.7%) 제품 등의 순이었다.

    ‘인조이(IN-JOY)’ 등 신경안정 효능을 표방한 27개 제품 중 22개 제품에서는 전문의약품 성분인 ‘멜라토닌’과 ‘5-에이치티피(5-HTP)’ 등이 검출됐다.

    ‘아미노잭스(AMINOZAX)’ 등 성기능 개선을 표방한 263개 제품 중 70개 제품에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타다라필’ 등이 분됐다,

    ‘블랙 맘바 하이퍼부쉬(Black Mamba HyperBush)’ 등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567개 제품 중 102개 제품에서는 동물용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요힘빈’과 변비 치료제로 사용되는 ‘센노사이드’ 등이 나왔다.

    특히, ‘바이퍼 하이퍼드라이브 5.0(Viper Hyperdrive 5.0)’과 ‘리포덤(Lipotherm)’ 제품에서는 각성제로 사용되는 암페타민 이성체 ‘베타메틸페닐에틸아민'이 검출됐다.

    베타-메틸페닐에틸아민은 마약·각성제 원료인 암페타민(향정신성의약품) 이성체로 사람을 대사으로 한 임상시험이 실시되지 않아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뇌혈관 파열,심부전 등의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다.

    식약처는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은 국내 반입이 안되도록 관세청에 관련 정보를 통보하고, 방송통신위원회 등을 통해 해당 판매사이트를 차단했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해외직구 제품의 경우 정식 수입검사를 거치지 않고 국내에 반입되므로 제품 구매 시 소비자들이 반입차단 제품을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