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U-23' 김봉길호, 베트남에 2-1 역전승

    14일 시리아와 AFC U-23 챔피언십 조별예선 2차전

    23세 이하(U-23) 대표팀 공격수 이근호(등 번호 9번)는 베트남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조별예선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이끄는 결승골의 주인공이다.(사진=아시아축구연맹 제공)
    출발은 불안했어도 승리를 챙겼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각)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베트남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예선 D조 1차전에서 2-1로 역전승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에 전반 17분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한 한국은 전반 29분 조영욱(서울)의 동점골로 흐름을 바꿨다. 한승규(울산)가 상대 수비벽 사이로 찔러준 공을 날카로운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들어 한국은 3분 만에 역전 기회를 잡았다. 이근호(포항)가 페널티킥을 얻어 윤승원(서울)이 키커로 나섰다. 하지만 호기롭게 파넨카킥으로 찬 공이 베트남 골키퍼에 막혔다.

    결국 윤승원은 후반 28분 자신이 억은 프리킥을 정확하게 상대 문전으로 배달했고, 이근호가 머리로 상대 수비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 승리로 한국은 시리아를 3-1로 꺾은 호주에 이어 D조 2위로 대회를 시작했다. 우승을 목표로 하는 한국은 14일 시리아와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