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학재 "유승민에게 '합당 할 거면 진짜 화끈하게 하자' 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이학재 "유승민에게 '합당 할 거면 진짜 화끈하게 하자' 했다"

    바른정당 원내 추가 탈당 더는 없다

    - 유승민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해보자'라며 설득해
    - 자유한국당, 보수의 새로운 개혁 주체될 수 없어
    - 지역구 보수지지자들 복당 권유하기도
    - 어렵지만 창당 시 내세웠던 가치 지키기로 해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5)
    ■ 방송일 : 2018년 1월 11일 (목)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이학재 의원(바른정당)

    ◇ 정관용> 탈당설이 거론됐던 바른정당의 이학재 의원 ‘오늘 바른정당에 남겠다. 그리고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힘을 보태겠다.’ 이렇게 선언을 했습니다. 장고 끝에 잔류의 길을 선택한 건데요. 그 이유를 직접 들어보죠. 이학재 의원 안녕하세요.

    ◆ 이학재> 안녕하세요, 이학재입니다.

    ◇ 정관용> 오늘 발표하신 입장문을 제가 봤거든요. 계속 불면의 밤을 보내셨다고 했는데 어떤 고민이 제일 크셨어요.

    ◆ 이학재> 저희가 이제 1년 전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나오고 나서 당내에서 당시에는 새누리당이었는데 당내에서 국민들께 용서를 구하고 또 그 용서를 구하는 차원에서 당의 모든 재산을 헌납하고 그리고 다시 시작하자. 그리고 좀 더 깨끗하고 따뜻한 보수의 길을 하자. 개혁보수의 길을 가자 이런 주장을 했었는데 그게 잘 안 돼서 바른정당을 창당하면서 나왔잖아요. 그랬는데 지지율이 안 오르고 그러다 보니까 몇 차례에 걸쳐서 동료들이 다시 복당을 하고 당은 또 오그라들고 그러니까 바른정당에서는 그런 창당이념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독자적으로 안 되니까 국민의당하고의 통합을 추진했는데 그 과정에서 저희 지역의 보수 유권자들, 제가 그 지역에서 구청장도 2번했고 국회의원 세 번째 하다 보니까 계속적으로 오랜 뿌리를 두고 지지하던 보수 유권자들이 계시는데 그러면 다른 사람들처럼 또 이번에는 당이 다른 당하고 합당을 하는 거니까 이 기회에 복당을 해라 이렇게 주장을 하는 분들이 계셨고 저는 그 과정에서 그것이 더 옳은지 또 아니면 애초에 우리가 창당을 하면서 내세웠던 가치들이 있는데 이것을 끝내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계속 가야 되는지 그런 고민을 하다가 결국은 우리가 좀 어렵고 힘들지만 포기하지 말고 남아서 그 일을 계속 해 보자 이런 결정을 한 것입니다.

    ◇ 정관용> 지역에서 구청장 2번, 국회의원 3번 당선시켜준 보수 유권자들은 전부 다 같이 자유한국당으로 가라고 하던가요 아니면 그 가운데 지금 자유한국당으로는 안 된다는 보수들은 없던가요?

    ◆ 이학재> 분명히 있죠. 그런데 이제 상대적으로 보면 적극적인 정치활동을 하는 그런 보수들이 보면 아직까지도 자유한국당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있는 분들이 많고 제 생각에도 지금 말씀하신 대로 이 보수에 대해서 실망을 느껴서 침묵한다든지 또 상대적으로 제 입장에서 보면 조용히 도왔던 그런 분들의 말씀은 상대적으로 좀 적게 나왔다고 생각을 하고요. 그런 측면에서 제가 당시 통합신당에서 새로운 보수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 노력한다고 하면 그분들의 목소리라든지 또 그분들의 어떤 지지라든지 이런 것들은 다시 일깨울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 정관용> 그러니까요. 과거 새누리당 그래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뽑고 우리 이학재 의원을 뽑아줬던 유권자들이 지금 사실 분열돼 있는 것 아닙니까?

    ◆ 이학재> 그렇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바른정당 이학재 의원 (사진=이학재의원 트위터)

    ◇ 정관용> 그런데 최근에 여론조사 등등을 보면 바른정당하고 국민의당이 합쳐서 잘하면 자유한국당보다 지지도가 수도권에서는 더 높게 나오는 경우도 많잖아요.

    ◆ 이학재> 그런 경우도 있죠.

    ◇ 정관용> 거기서 우리 이학재 의원의 선택이 어느 쪽이냐, 여기서 결론을 내리신 거군요?

    ◆ 이학재> 그것은 약간 좀 불투명하잖아요 그리고 불확실하고. 지금 또 어떻게 보면 통합도 아주 비관적으로 보는 분들은 이것이 될 거냐 이렇게도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저는 최종적인 결론을 내리면서 어차피 새 길을 가지 않으면 지금 새누리당 또 그 후신인 자유한국당 이쪽에서는 그 보수의 새로운 개혁을 하기도 만만치 않지만 특히나 제가 한 개인인데 그것을 다 통째로 바꿀 수가 없잖아요. 그리고 또 거기에서 어떤 개혁을 한다고 하더라도 국민들의 마음을 이렇게 많이 사기는 한계가 있다는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중도 보수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통합신당에서 만약에 주의를 한다면 이제 결론을 내리면서 드는 생각인데 그렇다고 하면 지금의 좀 이게 잘 안 될 것이다, 좀 편한 길을 갔으면 좋겠다 이렇게 생각했던 분들도 이것이 추진되는 모습을 보면서 저는 동의하고 함께하실 수 있다는 그런 생각이 들었거든요.

    ◇ 정관용> 이제 바른정당에서는 추가로 더 탈당을 고민하는 분들이 이제 없습니까?

    ◆ 이학재> 없을 겁니다. 이렇게 거론되고 있던 분들이 계시는데 어쩌면 제가 제일 많은 고민을 했었고 거론되는 분들 중에서. 또 일부의 분들은 또 결행을 하셨고 그렇기 때문에 지금 상당히 봉합됐다 이렇게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 정관용> 그동안 거론됐던 분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있었는데 잔류 쪽으로 마음을 굳힌 건가요?

    ◆ 이학재> 제가 원 지사님은 최근에 통화를 못해 봤어요. 그래서 원 지사님은 모르겠고 원내에서는 없는 것으로 아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 정관용> 유승민 대표가 이런 말을 했네요. 남경필 지사는 워낙 한국당으로 돌아오겠다는 입장이 강해서 사실상 설득을 안 했다. 김세연 의원은 설득이 먹히지 않았다. 우리 이학재 의원은 최대한 설득 중이다 그랬었는데 유승민 대표가 뭐라고 하면서 설득하던가요?

    ◆ 이학재> 유승민 대표가 말씀한 것도 있고 제가 요구한 것도 있는데 유승민 대표는 기왕에 우리 같이 나왔으니까 여기서 바른정당에서 잘 안 됐다고 해서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한번 해 보자, 같이 한번 해 보자 이런 말씀을 했고요. 저는 이제 세간에도 그런 우려들이 많이 있었는데 합당을 할 거면 진짜 화끈하게 하자 그래서 통합을 좀 더 적극적으로 주도적으로 해야 이게 가능한 일이다, 그런 요구를 했었죠.

    ◇ 정관용> 그래서 답이 통합 화끈하게 하겠다고 답을 하던가요?

    ◆ 이학재> 맞습니다. 화끈하게 할 겁니다, 이제.

    ◇ 정관용> 그래요. 이제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셔야 사실 지금 약간 좀 동요하고 있는 보수층이 대세를 잡을 수 있지 않겠습니까? 함께 지켜보겠습니다. 오늘 고맙습니다.

    ◆ 이학재> 감사합니다.

    ◇ 정관용> 바른정당 이학재 의원이었습니다.

    [CBS 시사자키 홈페이지 바로 가기]
    [CBS 시사자키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 가기]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