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당 안상수, 또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로 표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한국당 안상수, 또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로 표현

    뉴스듣기

    "세월호 같은 교통사고에도 5천억씩 지불하는 나라"…대선때도 '세월호 교통사고' 발언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로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개헌특위 위원으로 선임된 안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 및 사법개혁특위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기자회견에서 밝힌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국민투표 요구를 비판했다.

    안 의원은 특히 지방선거와 분리해 개헌 투표를 실시할 경우 1200억이 들어간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아껴서 좋긴 한데 우리나라가 세월호 같은 교통사고에도 5천억씩 지불하는 나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헌은 향후 새로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중요한 것인데, 곁다리로 하면 말이 안 된다"며 "알량하게 따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비용은) 전혀 고려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이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에 비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5월 대선 과정에서"(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교통사고였던 세월호의 노란 배지는 3년 이상을 달고 다니면서 우리나라를 위해서 숭고하게 목숨을 바친 젊은이에 대한 위로 한 마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세월호 참사에 대해 사과는 못할망정, 도를 넘어선 극단적인 망언에 기가 찰 노릇이다"라며 반발했다.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세월호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키겠다’는 대다수 국민의 여망을 무시한 안 의원은 망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특위 위원직에서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에 대해서도 "안 의원의 발언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 대변인 이와 함께 "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의 유불리 때문에 지난 대선에서 국민 앞에 약속했던 6월 개헌과 지방선거 동시투표라는 약속 이행의 노력은 뒤로 한 채, 개헌 투표 시 발생하는 1,200억 원의 막대한 비용이 별 것 아닌 양 여기는 뻔뻔함은 도를 넘어서는 정략적 처사다"라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