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인 일가족 살해범 80일만에 강제소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용인 일가족 살해범 80일만에 강제소환

    뉴스듣기

    재가 어머니 일가족 살해 후 뉴질랜드 도피… 야간조사 진행

    친모와 계부, 이부동생 등 일가족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김모씨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송환되고 있다. 이한형기자
    뉴질랜드로 도피했던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모(36)씨가 11일 국내로 강제송환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오후 오클랜드발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피의자 김씨를 법무부 직원들로부터 인계받았다.

    김씨의 송환은 범행 후 뉴질랜드로 달아난 지 80일 만에 이뤄졌다.

    경찰은 김씨를 용인동부서로 압송하는 대로 김씨의 동의를 받아 이날 자정까지 1차 조사를 한 뒤 12일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55)씨와 이부(異父)동생 B(14)군, 계부 C(57)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인 및 살인) 등을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하지만 김씨는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징역 2개월을 선고받은 그는 형량을 모두 복역하고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구속상태에 있었다.

    아내 정씨는 자녀들과 함께 지난해 11월 1일 자진 귀국했으며, 김씨와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