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관리들 "미국의 전쟁준비 두렵다"…'38노스' 보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北관리들 "미국의 전쟁준비 두렵다"…'38노스' 보도

    뉴스듣기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자료사진
    북한 당국자들이 미국의 대북 전쟁태세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반도 전문가인 알렉산드르 보론초프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동방학연구소교수는 지난해 11월 중순 평양을 방문해 북한의 외교관리들과 미국과 북한간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 대화를 나눈 결과, 북한관리들은 미국과의 전쟁태세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 관리들은 미국과의 전쟁을 “언제 전쟁이 터지겠는가라는 한가지 질문만 남았다”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북한과의 경계를 따라 미국이 실시하고 있는 정규,비정규 군사훈련과 관련, 규모만 커진 것이 아니라 대규모 충돌에 대비해 미국이 구체적인 작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근본적으로 새로운 요소를 도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국이 한반도 인근에 세 척의 항공모함을 파견하고 다양한 종류의 스텔스 항공기를 배치해 한미일 합동훈련을 한 것이 단순히 힘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것.

    북한의 고위 외무성관리들은 미국이 북한과의 대규모 군사충돌로 인한 끔찍한 손실을 수용할 준비가 돼있는데 남한의 여론은 트럼프대통령이 결코 전쟁을 시작하지 않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북한 외교관들은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것은 생존을 위해 개발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보론초프교수는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