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미래대학교, '신입생 모집난' 자진폐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대구미래대학교, '신입생 모집난' 자진폐교

    뉴스듣기

    전문대학 자진폐교 첫 사례

    (사진=대구미래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신입생 모집난을 겪던 대구미래대학교가 결국 자진폐교에 이르렀다.

    교육부는 12일 학교법인 애광학원이 신청한 대구미래대학교의 폐지를 인가함에 따라 28일 대구미래대학교가 폐지된다고 밝혔다.

    애광학원은 신입생 모집난으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으로 계속적인 대학운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폐지 인가를 교육부에 신청했다.

    대구미래대학교는 신입생 충원율이 지난해 34.8%에 불과할 정도로 지속적인 감소를 보이며 임금체불 등 재정난이 심화되어 학교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폐지 인가에 따라 대구미래대학교는 재학생 등에 대해 타대학 특별편입학을 추진한다.

    타 대학 특별편입학은 대구·경북지역 동일·유사학과 편입학을 원칙으로 하되, 해당 학과가 없는 경우에는 편입학 지역 범위가 인접 시도로 확대될 수 있다.

    경북 경산시에 있는 대구미래대학교는 경호무도과, 드론사진영상과, 자동차기계과, 호텔외식조리과 등 16학과를 갖추고 있으나 지난해 입학정원 500명에 재적생 수가 264명에 불과했다.

    4년제 대학이 자진폐교한 사례는 건동대, 경북외대, 인제대학원대학교 등이 있었으나 전문대학이 자진폐지를 신청하고 교육부가 인가하는 것은 이번 대구미래대학교가 처음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