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18 평창'을 입은 '1988 서울', 올림픽과 만난 올림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2018 평창'을 입은 '1988 서울', 올림픽과 만난 올림픽

    뉴스듣기

    잠실 일대 설치된 서울올림픽 조형물에 평창올림픽 공식상품과 콜라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회를 앞두고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에 자리한 1988 서울 올림픽 기념 조형물에 평창올림픽 공식 라이선스 상품이 설치돼 홍보에 나섰다.(사진=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제공)
    1988년 서울 올림픽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만났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에 자리한 88올림픽 기념 조형물에 평창올림픽 공식 상품을 설치하는 프로모션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종합운동장과 올림픽공원을 잇는 올림픽로의 5.6km 구간에는 서울올림픽을 기념하는 명소화 사업의 하나로 49개 하계올림픽 경기 종목 조형물이 설치됐다.

    조직위는 30년 만에 국내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앞두고 국민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원반던지기와 역도, 마라톤 등 22개 조형물에 핑거하트장갑, 머플러, 비니 등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상품을 설치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회를 앞두고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에 자리한 1988 서울 올림픽 기념 조형물에 평창올림픽 공식 라이선스 상품이 설치돼 홍보에 나섰다.(사진=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착용된 공식 상품은 2미터에서 6미터에 이르는 조형물의 다양한 크기를 고려해 현재 판매 중인 기성품 외에 털실 등의 소재로 특수 제작돼 올림픽이 끝나는 2월 말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이용신 조직위 라이선싱사업부장은 "시민들이 평소에 다니는 도로의 조형물에서 색다른 모습을 발견함으로써 자연스럽게 평창올림픽이 다가왔음을 느끼고, 대회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회를 앞두고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에 자리한 1988 서울 올림픽 기념 조형물에 평창올림픽 공식 라이선스 상품이 설치돼 홍보에 나섰다.(사진=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