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상조 "경제민주화 위해 재벌개혁·갑을관계 해소 필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김상조 "경제민주화 위해 재벌개혁·갑을관계 해소 필요"

    뉴스듣기

    '친절한 청와대' 출연해 언급…"흔들림없이 나가겠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자료사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1일 "경제민주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재벌개혁도 필요하지만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갑을관계를 해소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청와대가 유튜브 등 SNS에 공개한 '친절한 청와대'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하도급 대책도 그것에 포함되지만 가맹·유통·대리점 분야에서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갑을관계 문제를 해소함으로써 경제민주화가 단순히 구호로만 좋은 게 아니라 국민 삶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는 희망을 갖게 하는 게 지난 6개월간 주력한 분야"라고 말했다.

    특히 "그것을 통해 우리 대기업의 성과가 중소기업으로 확산하고 그 결과가 다시 한 번 소득주도 성장을 통해 더 위로 상승하는 '트랙'의 국민경제·공정경제의 기반을 만드는 일을 앞으로 남은 임기 동안에도 주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하도급 대책을 발표하게 된 배경에 대해 "(IMF 외환위기 이후) 20년이 지나는 동안 국민경제의 허리(중기업과 소기업)는 더욱 얇아지고 허약해졌다. 이런 상태로 가게 되면 한국 경제는 온탕 속의 개구리처럼 서서히 죽어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태를 극복해야 한국 경제에 미래가 있는 것이고 이런 고민을 바로 이번 하도급 대책에 담았다"며 "이를 통해 한국 경제의 중소기업에 봄날이 오게 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에는 대기업의 성장 과실을 떨어뜨리는 이른바 낙수효과 방식을 경제정책 기조를 잡아 이를 실현하지 못했지만 현 정부는 사람 중심 경제를 만들고 국민이 따뜻함을 느끼는 경제 질서를 만들고자 했기에 이런 정책을 실현할 기반이 갖춰졌다"며 "이제 고민했던 바를 실행에 옮기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사회에서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가 논란이 된 건 30년이 됐지만 뚜렷한 성과를 얻지 못했고 그 이유 중 하나는 정부 출범 직후 6개월 이내에 개혁을 몰아치듯이 완성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경제 질서를 바꾸는 게 어떻게 6개월 이내에 가능하겠느냐. 많은 시간 일관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의 경제민주화·경제개혁·공정경제를 향한 노력은 지속 가능하면서도 예측 가능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도 있겠지만 흔들림 없이 후퇴 없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