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현 179% 인상' kt, 창단 첫 억대 연봉자 배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정현 179% 인상' kt, 창단 첫 억대 연봉자 배출

    뉴스듣기

    kt 구단 역대 최고 인상률을 보인 내야수 정현.(자료사진=kt)
    프로야구 kt가 올 시즌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kt는 11일 "FA(자유계약선수)와 육성 및 군 보류 선수를 제외한 49명 선수와 재계약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연봉 총액은 27억 400만 원이다.

    내야수 정현이 구단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2800만 원을 받은 정현은 179% 오른 7800만 원에 사인했다. 2014년 삼성에 입단해 군 제대 후 kt에서 첫 시즌을 치른 정현은 지난해 124경기 타율 3할에 105안타 42타점을 올리며 공수에서 활약했다.

    창단 최초로 억대 연봉 선수도 3명이나 나왔다. 지난해 선발로 전향한 고영표가 연봉 5200만 원에서 121%가 인상된 1억1500만 원에 사인했다. 고영표는 지난 시즌 25경기 8승12패 평균자책점 5.08을 기록했다.

    또 불펜 투수로서 후반기 마무리로 활약한 이상화도 연봉 4500만 원에서 122% 인상된 1억 원에, 지난 시즌 전반기 마무리 김재윤도 연봉 9000만 원에서 22% 인상된 1억1500만 원에 계약했다.

    시즌 중반 넥센에서 이적해 팀의 중심 타자로 활약한 윤석민은 연봉 2억1000만 원에서 48% 인상된 3억1000만 원에 계약했다.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선발된 금민철, 김용주는 각각 8000만 원, 3300만 원에 계약을 완료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