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동철 "중재파 사퇴 거부한 安, 전당대회 협조 못 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동철 "중재파 사퇴 거부한 安, 전당대회 협조 못 해"

    "중재 노력 끝까지…전당대회 이후로 거취 결정할 것"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중재파의 2선 후퇴 요구를 거부한 데 대해 중재파인 김동철 원내대표는 11일 "중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태에서 안 대표가 추진하는 전당대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중간 지대 의원들이 통합의 마지막 관문인 전대를 사실상 '보이콧'한 것이어서 통합 반대파 쪽으로 힘이 쏠리며 당지 내형도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처해 "당에 분란을 야기한 점은 안 대표에게 상당히 책임이 있는 것이고, 그런 측면에서 안 대표의 조기사퇴가 필요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 반대파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와 함께 활동하는 거냐는 질문에는 "반대까지는 아니지만 안 대표에게 협조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전대 진행 여러 절차에서 협조를 못 하겠다"고 안 대표의 통합에 협조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오는 12일 열리는 당무위원회를 시작으로 김 원내대표를 비롯해 박주선 의원 등 중재파 의원 다수가 불참하거나 참석해 반대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과 내일 중으로 의원총회 여부를 결정해 총의를 모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재 노력은 어느쪽으로든 결론이 날 때까지 끝까지 할 것"이라며 "전당대회 이후에 거취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