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메이즈 러너3' 배우들이 내한을 100% 즐기는 방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메이즈 러너3' 배우들이 내한을 100% 즐기는 방법

    뉴스듣기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왼쪽부터),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이기홍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외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 내한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메이즈 러너' 시리즈가 3편으로 돌아왔다. 이번에는 주연 배우들도 함께다.

    1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메이즈 러너: 데스큐어'(이하 '메이즈 러너 3')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이기홍 등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토마스 브로디-생스터와 이기홍은 이미 지난 2015년 영화 홍보차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다. 이들은 '메이즈 러너 3'으로 또 한 번 성사된 두 번째 한국 방문에 기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기홍은 "한국 팬들 덕분에 두 번째로 이 곳에 오게 돼 감사하다. 이번 작품도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한다. 조금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전했으며 토마스 브로디-생스터는 "이기홍과 함께 다시 한국에 오게 돼 기쁘다"고 말문을 열었다.

    처음 한국을 찾은 딜런 오브라이언은 "한국을 처음 방문하게 돼 행복하고, 팬들에게도 감사하다. 가장 좋아하는 두 분과 함께 해서 더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무엇보다도 세 사람은 이번 겨울, 한국 음식의 매력에 푹 빠졌다.

    딜런 오브라이언은 "30분 정도 여유가 있어야 대답할 수 있을 정도로 재미있게 보내고 있다. 많이 먹고 마시면서 한국을 즐기는 중이다. 한국 바비큐가 좋아서 아침에도 먹고, 저녁에도 먹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또한 "비행기를 오래 타고 와서 시차 적응이 필요했고, 추운 날씨 때문에 구경을 많이 하지는 못했다. 오늘은 좀 더 돌아다니면서 구경할 계획이고, 음식이 너무 맛있다"고 자신이 느낀 한국의 매력을 말했다.

    이기홍은 "일정이 바빠 친구들과 저녁을 함께 하지 못했는데 아침에 삼겹살과 목살을 먹었다. 너무 맛있게 먹었고 다들 좋아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메이즈 러너3'는 위키드의 위험한 계획에 맞서 인류를 구하기 위해 다시 미로로 들어간 토마스와 러너들의 마지막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