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범계 "국회서 국민 명령 받들겠다"…대전시장 불출마 선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범계 "국회서 국민 명령 받들겠다"…대전시장 불출마 선언

    "여론에 흔들리고 새로운 도전에 응답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사진=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11일 '6.13 지방선거'에서 대선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고민을 끝내며"라는 글로 시작해 "지금 하던 일을 멈추고 새롭게 무언가를 한다는 것에는 많은 부담이 따른다"고 불출마 선언을 했다.

    이어 "저도 인간인지라 여론에 흔들리고 새로운 도전에 응답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며 "아침과 저녁, 서로 다른 결론에 마주하는 저 자신에게 화가 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너무도 많은 대전 시민들의 분에 넘치는 기대와 신뢰가 저로 하여금 고뇌의 밤을 지새우게 했다"면서 "하지만 이제 고민을 끝내고자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촛불국민의 적폐청산에 대한 여망 위에 탄생한 정부"라며 "조사와 수사는 중단이 없었으나 제도와 시스템의 개선은 아직도 먼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지난 대선 때부터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국정과제에 대한 밑그림을 그린 인물로, 현재는 당 척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 의원은 "저는 국회에서 저를 선량으로 만들어주신 유권자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겠다. 그것이 대전시민들의 기대와 크게 다르지 않음을 엎드려 이해를 구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과제를 일선에서 추진하면서 개혁 과제를 이끄는 첨병 역할을 해왔다.

    이날 불출마 선언을 함으로써 박 의원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 등을 다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참여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 개혁 과제를 이끌어갈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꾸준히 법무부 장관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는 인물이다.

    한편 대전시장 선거는 신년 여론조사에서 2위를 기록했던 민주당 이상민 의원과 허태정 유성구청장 등 2파전으로 압축되면서 민주당 대전시당 경선 구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박성효 전 대전시장도 출마를 준비하며 이 의원 등 민주당 후보의 뒤를 추격하고 있지만, 민주당 당세에 밀려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