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차, "동남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 '그랩'에 투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현대차, "동남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 '그랩'에 투자"

    뉴스듣기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친환경차 활용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검토

    현대자동차는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최선두 업체인 '그랩(Grab)'에 투자하는 등 동남아 공유경제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차는 그랩에 상호 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동남아시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2012년 설립, 현재 동남아시아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는 회사다.

    현대차는 그랩에 대한 투자를 계기로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내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양사의 협력 논의는 싱가포르와 동남아 지역 카 헤일링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 확대 및 공동 마케팅을 비롯해 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차별화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 검토를 포함한다.

    친환경차를 활용한 카 헤일링 서비스는 최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관심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정책 등과 맞물려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양사는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차량, 이용자, 주행 여건 등 각종 정보를 취합, 향후 개선된 서비스와 사양을 개발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그랩 투자는 그룹의 미래 혁신 기술 분야에 대한 통합적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해 상반기 설립된 전략기술본부가 맡았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부사장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축적된 그랩의 서비스 경쟁력과 현대자동차의 친환경차 기술 경쟁력이 결합돼 모빌리티 서비스에 혁신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해 전세계 공유경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랩 안토니 탄 CEO는 "그랩의 글로벌 협업 네트워크에 현대차가 함께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현대차를 비롯한 강력한 파트너들과의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 협업을 통해 그랩은 한 단계 더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