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승민 "文, 과거에 비해 대북정책 균형…남북대화가 열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유승민 "文, 과거에 비해 대북정책 균형…남북대화가 열쇠"

    "남북대화, 한반도 평화 위한 열쇠될 것…유념해달라"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11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 "과거에 비해 상당히 균형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연석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은 어제 북핵 문제가 해결돼야 남북 관계가 해결된다고 했고, 한반도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기본 입장이라는 것 등을 언급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독자적으로 대북제재를 완화할 생각이 없다"고 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이 말씀이 반드시 일관되게 지켜질 수 있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반면 북한에 대해서는 '핵문제를 제기하면 남북회담이 수포로 돌아간다', '북핵은 미국을 겨냥한 것' 등의 북한 측 발언을 언급하며 "북한은 북핵 문제에 대해 입장이 조금도 바뀌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대화로 인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가 이어질 수 있다', '남북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군사행동이 없다는 것을 북한에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한 점을 언급하며 "이는 미국은 남북대화의 성과에 따라 북미 대화를 할 수도, 군사행동을 할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유 대표는 "따라서 앞으로 진행될 남북 대화가 한반도 평화의 열쇠가 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와 문 대통령이 이 점에 유념해서 남북대화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유 대표는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와 UAE의혹 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서는 "얼버무리고 대충 넘어가려고 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그는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고 발언한 점을 지적하며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는다면 그대로 간다는 것이다. 그런데 또 합의 내용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 이는 국내용과 외교용을 혼돈해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UAE 의혹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이 수정보완을 이야기 했는데, 이게 UAE 측과 합의가 된 것인지 묻는다"며 "이는 원전 수주를 포함해 국가 이익과 직결된 외교 문제다. 문 대통령은 과거 정권을 정치적으로 비난하는 데만 이용하고 정작 자신들은 아무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국정조사를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이야기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