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GB급 풀HD영화 61편 딱 1초에 전송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5GB급 풀HD영화 61편 딱 1초에 전송한다'

    뉴스듣기

    AI-수퍼컴 최적화 2세대 8GB D램, 삼성이 세계 최초 양산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전송량을 자랑해 AI나 슈퍼컴퓨터에 최적화된 2세대 8GB급 고대역폭 메모리 D램을 양산한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이 양산하는 D램 Aquabolt은 1.2 볼트기반의 2.4Gbps 2세대 8GB HBM2 D램으로 5GB 정도인 풀HD 영화 61편 분량인 307GB의 데이터를 1초에 처리할 수 있다.

    기존의 고성능 그래픽 D램의 초당 데이터 전송량인 32GB보다 9.6배 빠르다.

    특히 한 시스템에 2.4Gbps 8GB 패키지 4개를 탑재하면 최대 초당 1.2TB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어, 기존 1.6Gbps기반 시스템의 0.82TB 대비 성능을 최대 50%까지 향상 시킬 수 있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2세대 HBM2 D램 제품을 인간의 생존에 필수 불가결한 '물(Aqua)'과 번개처럼 빠르다는 의미인 '볼트(Bolt)'의 합성어 '아쿠아볼트(Aquabolt)'로 브랜드화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초격차 제품임을 의미한다고 삼성은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양산을 통해 1세대 2.0/1.6Gbps 8GB HBM2 D램 '플레어볼트(Flarebolt)'에서 2세대 2.4Gbps 8GB HBM2 D램 '아쿠아볼트(Aquabolt)'까지 업계 유일하게 HBM2 D램을 공급하면서 슈퍼컴퓨터(HPC) 및 그래픽카드 등 프리미엄 HBM2 D램 시장을 기존 대비 3배 이상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2세대 8GB HBM2 D램 '아쿠아볼트(Aquabolt)'는 1개의 버퍼 칩 위에 8Gb 칩을 8단 적층한 패키지로 '신호전송 최적화 설계'와 '발열 제어' 등 핵심 기술 적용을 통해 업계 최초로 2.4Gbps의 동작속도를 달성했다.

    또 '아쿠아볼트(Aquabolt)'는 패키지 아랫부분에 얇은 보호막을 추가해 외부 충격에 강한 특성을 갖도록 함으로써 고객들이 시스템 양산과정에서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도록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