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LG화학 "면역∙항암, 대사질환 분야에 R&D 역량 집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LG화학 "면역∙항암, 대사질환 분야에 R&D 역량 집중"

    세계에 바이오 사업 알리기 본격화…세계 최대 규모 제약∙바이오 컨퍼런스서 첫 기업설명회

    LG화학이 차세대 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 알리기에 본격 나선다.

    LG화학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1983년 이후 매년 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전문 컨퍼런스로, 1천500개 기업, 9천여 명 이상의 관계자들이 참석해 제약∙바이오 산업의 미래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자리다. LG화학은 2015년과 지난해 두 차례 참가해 기업미팅 등을 진행했지만 기업설명회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LG화학은 이날 전세계 헬스케어 기업 경영진들에게 신약개발 전략을 발표했다.시장성과 기회요소 등을 고려해 대사질환, 면역∙항암분야에 신약 연구개발(R&D) 역량을 집중하고,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높은 R&D 역량','글로벌 수준의 생산 시스템','상업화 능력'을 자사의 주요 경쟁력으로 꼽았다.

    실제로 LG화학은 36년 넘게 신약 연구개발 경험을 축적해 국내 최초 FDA 승인 신약 '팩티브(퀴놀론계 항균제)', 당뇨병 치료신약 '제미글로'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특히 신약 후보물질 발굴부터 모든 임상 과정과 글로벌 허가에 이르기까지, 전(全) 주기 개발 경험이 LG화학만의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글로벌 수준의 생산 시스템 운영도 경쟁력으로 꼽았다. 미국 FDA와 유럽 EMA로부터 인증받은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 국제기준(GMP)생산 시설과 세계보건기구의 사전적격성평가(WHO PQ)를 획득한 백신 생산 시설 등을 소개했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한 미래의 사업 기반을 다지기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 확보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