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학재, 바른정당 잔류…"통합신당 출범에 힘 보태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이학재, 바른정당 잔류…"통합신당 출범에 힘 보태겠다"

    국민의당과 통합 급물살, 한국당 복귀 포기

    바른정당 탈당과 자유한국당 복당을 고민하던 이학재(3선‧인천서갑) 의원이 잔류를 택했다. 이 의원은 11일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그는 "비장한 각오로 탈당하고, 창당하며 시도한 보수개혁의 중차대한 과업을 여기서 접을 수밖에 없는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며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의 잔류 결정이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간 통합 흐름에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제 지역의 많은 적극적 보수 지지자분들이 이 기회에 자유한국당 복귀를 촉구했다"면서도 "국민적 지지 속에 개혁적 중도-보수 세력이 중심이 된 대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잔류 결정에는 아들의 조언도 한 몫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며칠간 아들과 함께 지리산에 다녀왔다"며 "아무리 춥고 험한 높은 산도 한발 한발 내딛으면 정상에 오르지만 어떠한 이유로든지 포기하면 오르지 못한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