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남북대화에 덕담, "전세계를 성공으로 이끌기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남북대화에 덕담, "전세계를 성공으로 이끌기를"

    각료회의에서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 만족감 표시, 앞서 전화통화에서는 북미대화 가능성 시사하기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C-Span 영상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의 성공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남북 회담이 더욱 진전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를 상기시키면서 “한국이 북한과 회담을 했고, 그(문 대통령)는 1차 회담이 매우 잘 진행됐다고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가 전화통화를 함께 했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도 관련해 전적으로 브리핑을 받았다”며 한국으로부터 상세하게 회담 결과를 전해들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문 대통령과)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문 대통령은 우리가 한 일에 대해 감사했다”는 점을 재차 주지시켰다. 그는 “아마 우리의 (강경한) 태도가 없었다면 그런 일(대화)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것(남북회담)이 어디까지 진척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바라건대 그것(남북회담)이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를 성공으로 이끌었으면 한다”며 “다음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남북 대화 결과에 대한 문 대통령의 설명에 만족감을 표시하면서 앞으로 진행될 남북 대화도 상당한 기대를 걸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또 미국 주도의 강력한 대북제재와 자신의 강경한 발언이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냈다는 점을 재차 강조해, 대북 제재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전화통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두 정상은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을 지속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점과 상황에서 북미간 대화를 하는 것에 대해 열려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단장으로 한 미국 대통령의 대표단을 평창 올림픽에 보낼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